‘박수환 문자’ 보도에 조선일보 노조 “징계위 열어야”
‘박수환 문자’ 보도에 조선일보 노조 “징계위 열어야”
기사·인사 청탁 의혹 보도에 유감 표명… “엄정한 조사에 따른 징계위 개최해야”

조선일보 노동조합(위원장 전현석)이 자사 간부들의 금품수수 의혹에 유감을 표명했다. 노조는 회사에 엄정한 조사와 이에 따른 징계위원회 개최를 요구했다. 

조선일보 노조는 지난달 31일자 노보에서 “최근 일부 인터넷 매체는 뉴스컴 박수환 전 대표가 4~5년 전 본지 일부 간부들에게 금품·선물을 줬으며 자녀 인턴 채용에도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며 “노조는 해당 간부들이 이 같은 의혹에 연루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사측이 엄정한 조사를 진행하고 이에 따라 공식 징계위원회를 열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노조는 관련 보도가 마무리되면 이에 대한 대의원회의를 열고 조합원 의견을 수렴해 추가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타파는 지난달 28일부터 ‘로비스트’ 박수환 전 뉴스커뮤니케이션즈(홍보대행사 ‘뉴스컴’) 대표와 언론인들 간 기사·인사 청탁 의혹을 보도하고 있다. 뉴스타파가 확보한 박 전 대표 문자는 2013년 1월부터 2015년 7월까지 박 전 대표 휴대폰에 저장됐던 것으로 무려 2만9534건에 달한다.

보도에 따르면 송의달 조선일보 선임기자는 박 전 대표를 통해 자신의 자녀를 자동차 회사인 한국GM 인턴에 취업시킨 의혹을 받는다. 송 기자는 뉴스타파 취재진에 “특혜 채용이라는 주장은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또 뉴스타파는 송 기자가 박 전 대표를 통해 국내 1위 제빵업체인 ‘SPC그룹’으로부터 미국 왕복 항공권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 강경희 조선비즈 디지털편집국장(왼쪽), 송의달 조선일보 편집국 선임기자, 박은주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 사회부장(오른쪽). 뉴스타파는 이들이 박수환 전 뉴스컴 대표와 그의 고객사로부터 선물 또는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뉴스타파 유튜브 갈무리
▲ 강경희 전 조선비즈 디지털편집국장(왼쪽), 송의달 조선일보 편집국 선임기자, 박은주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 사회부장(오른쪽). 뉴스타파는 이들이 박수환 전 뉴스컴 대표와 그의 고객사로부터 선물 또는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뉴스타파 유튜브 갈무리
아울러 이 매체는 강경희 전 조선비즈 디지털편집국장(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박 전 대표에게 고가의 선물을 받았다는 사실, 박은주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 사회부장이 미국 연수를 앞두고 박 전 대표를 만나 전별금 명목의 금품을 받았다는 사실 등을 보도했다.

이들 외에도 박 전 대표를 매개로 대기업과 조선일보 기자들이 기사를 거래한 정황을 연이어 보도하고 있다. 

박 전 대표는 지난해 6월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 로비 대가로 거액을 챙긴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6월의 실형을 확정 받았다.

박 전 대표는 또 기사 청탁 대가로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배임증재)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고 지난해 2월 1심에서 징역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재판부는 송 전 주필과 박 전 대표를 “오랜 기간 스폰서 관계”라고 규정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NZM 2019-02-08 13:46:58
노조는 기자들 오보 남발하는건 상관 없나?

바람 2019-02-07 21:08:23
우리는 공정한 환경에서 경쟁해야 한다. 기사거래가 있는 기자들은 강력하게 징계해서 또다시 이런 사건이 일어나게 하면 안 된다. 조선일보 방사장이 말한 진실적 저널리즘에 기대를 걸어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