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변상욱 CBS 대기자 영입 초읽기
YTN, 변상욱 CBS 대기자 영입 초읽기
양측 모두 긍정적 검토… 외부인사 영입 통한 뉴스 개편 기대

YTN이 정년을 앞둔 변상욱 CBS 대기자를 영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외부인사 영입을 통한 YTN 뉴스 개편이 이뤄질지 주목되고 있다.

1일 YTN 안팎 이야기를 종합해 보면, YTN은 최근 변 기자에게 뉴스 진행 등을 제안했고 양쪽 모두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변 기자는 1일부로 CBS에서의 방송을 마쳤다. 오는 3월까지 남은 휴가를 쓴 뒤 정년퇴임한다. 

변 기자는 1일 통화에서 “(차기 행선지와 관련) 여러 제안이 있었다. YTN의 경우 일찌감치 제안을 줬고 2월 중순 다시 한 번 만나기로 했다”고 했다.

YTN보도본부 관계자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변상욱 기자가 어느 시간을 맡을지 또 어떤 형식 프로그램일지 확정되지 않았다. 변 기자와 더 상의해볼 것이다. 양쪽 모두 시너지를 얻을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 변상욱 CBS 대기자.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변상욱 CBS 대기자.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지난해 9월 말 취임한 정찬형 YTN 사장은 지난 12월 개편에서 해직 기자 출신 노종면 기자를 메인뉴스 ‘더뉴스’ 앵커로 앉히며 뉴스 개편에 나섰다. 

변상욱 기자 등 이번 외부 인사 영입 전략 역시 YTN 뉴스 변화를 위한 도전으로 해석된다.

변 기자는 신군부 시절인 1983년 CBS PD로 입사했다. 1987년 1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발생하자 동료들과 방송국 주조정실을 막고 ‘고문 없는 세상에 살고 싶다’라는 특집을 생방송으로 진행했다. 

변 기자는 1996년 CBS ‘시사자키’ 제작진으로 6회 민주언론상을 수상했다. 그가 진행한 ‘뉴스레이다’는 2005년 라디오 보도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봄날은간다 2019-02-02 22:25:16
변상욱,김현정,권영철이 cbs의 전부인데, 2/3만 남았네

나변상욱좋아 2019-02-01 23:45:44
듣던 중 최고로 반가운 소식... 꼭 맡아주세요. 그리고 기대합니다. 화이팅 ----- CBS 김현정의 뉴스쇼 열혈 청취자

푸하하 2019-02-01 17:52:18
축구 이적같은 기사에 많이 쓰이는 초읽기,급물살 이런 단어를 미오에서 보다니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