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데스크 30분 늘어난다
MBC 뉴스데스크 30분 늘어난다
3월 개편 맞아 뉴스 시작 30분 앞당겨… “보다 깊이 있는 뉴스”

MBC 메인뉴스 ‘뉴스데스크’가 3월 확대 편성된다. 현재 오후 8시에 방송되는 뉴스데스크 시간대를 25~30분 앞당긴다.

뉴스데스크가 끝나는 시간은 달라지지 않는다. ‘85분 와이드 뉴스’가 편성되는 것이다.

같은 시간에 편성됐던 JTBC ‘뉴스룸’, SBS ‘8뉴스’보다 시작이 빠르다는 점에서 뉴스 선점 효과를 볼지 주목된다. 포털뉴스 시장에서 지상파와 JTBC 뉴스의 ‘8시 경쟁’은 치열하다.

MBC 보도국 이야기를 종합하면 오는 3월18일부터 뉴스는 확대 편성된다. 편성이 확대되는 요일은 월~목 4일간이다. 나머지 요일은 현행 유지된다. 왕종명 기자와 이재은 아나운서 등 현 뉴스데스크 앵커는 변동이 없다.

▲ 지난 16일자 MBC 뉴스데스크. 사진=MBC 화면
▲ 지난 16일자 MBC 뉴스데스크. 사진=MBC 화면
박성제 MBC 보도국장은 17일 통화에서 “뉴스 시간대가 대폭 앞당겨진 만큼 온라인 선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확대 편성은) 단순히 뉴스 시간대가 빨라진다는 것만 의미하지 않는다. MBC 뉴스에 정보가 풍성해지고 보다 깊이 있는 보도가 가능해졌다는 점에서 더 큰 의미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MBC가 3월 봄 개편에 맞춰 뉴스데스크를 확대 편성할 거란 이야기는 내부에서 있었다.

박 국장은 지난해 11월 사내게시판에 “보도본부 의견을 수용해 뉴스데스크 확대 편성 돌입시점은 회사의 정기 프로그램 개편에 맞춰 내년 봄으로 한다”고 밝혔다. 

MBC의 와이드 뉴스 편성은 지난해 12월 말이나 올 1월 초를 목표로 추진되다가 ‘준비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으로 수렴됐다.

MBC 뉴스가 확대 편성되면 뉴스데스크가 지상파 3사 메인뉴스 가운데 가장 시작이 빠른 프로그램이 된다. 주중 종편의 경우 MBN ‘뉴스8’이 오후 7시30분, 채널A ‘뉴스A’가 오후 7시20분부터 방송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좃선일보 2019-01-18 13:33:59
하하하......
머지않아 모두 7시 종합뉴스로 바뀌겠구나!
그러지말고 mbc는 7시, jtbc는 7시30분, sbs는 8시, kbs는 9시......이렇게 질서있게 경재하기 바란다.
그래야지 할일없는 어르신들이 돌아가며 뉴스라고 재미있게 보지 않겠나?
ytn 등 뉴스전문 채널은 매시간 거의 똑같은 기자의 보도를 재탕해서 봐야하기에 솔직히 반복해서 보기는 힘들다.

평화 2019-01-17 16:17:21
아이러니하지만, 우리는 조선일보 방사장이 신년사에 말했던 진실의 저널리즘을 추구해야 한다. 탐사, 보도에 여야를 차별해서는 안 된다. 부정/부패가 없는 나라가 결국 경쟁력 있는 나라가 된다. 진실을 추구하는 뉴스, 누구에게나 공정한 뉴스. 국민이 뉴스에 더 관심을 둔다면 분명 더 깨끗한 나라가 될 것이다. 모든 국민이 시사에 밝다면, 누가 함부로 못된 짓을 하겠는가.

적폐 2019-01-17 15:49:00
과거의 권력은 누구나 조진다. 현존하는 권력 지키기에 혈안이 된 MBC,YTN,KBS 누가 보냐? 그래도 민영인 SBS가 제일 낫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