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김여사 초권력형비리’? 초현실적 상상력”
“나경원 ‘김여사 초권력형비리’? 초현실적 상상력”
김의겸 대변인 손혜원 투기의혹에 강력 반박 “지켜야 할 선 있어”, 기자들 “지킬 선 뭐냐” 논박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투기 의혹을 두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김정숙 여사와 손 의원이 동창이며 ‘초권력형 비리’라고 비난하자 청와대가 강하게 반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7일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손혜원 의원은 단순한 여당 초선의원이 아니다. 영부인과 고교 동창이고, 문재인 대통령 당선 직후에도 숙명여고 동창회에 함께 갔다. 손 의원은 김정숙 여사와 절친으로, 정치에 입문하게 된 경위도 동창인 김정숙 여사 때문이었다. 단순히 집값 오른 정도가 아니라 초권력 비리”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나경원 의원이 김정숙 여사 관련해 말씀한 것이 있는데, 거기에 대변인의 생각은 이렇다. ‘정치판이 아무리 혼탁하다 하더라도 지켜야 할 최소한의 예의와 선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 선을 지켜주길 바란다. 그리고 나 의원이 초권력형 비리라는 표현을 썼던데, 그러한 발상이야 말로 초현실적 상상력이다’ 이렇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자들이 묻지도 않았는데 김 대변인이 브리핑 말미에 이런 입장을 밝히자 기자들의 추가 질의가 이어졌다.

한 기자는 “질문하지 않았는데, 먼저 설명했으니 묻겠다. 손혜원 서영교 의혹 보도에 어떻게 판단하는지 입장이 있느냐”고 했다. 김 대변인은 “당에서 판단할 일이고, 당에서 뭔가 결정 내릴 것이다. 우리가 관여할 게 아니다. 나 의원이 김정숙 여사를 향해서 말했기에 우리가 반응하는 것이고, 대응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 기자가 재차 ‘나 의원이 손 의원을 얘기하기 전에 SBS 보도에 청와대 입장이 있고나서 다음 단계 얘기가 돼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따져묻자 김의겸 대변인은 “그 전제가 없더라도 여사님과 무관하기 때문에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기자가 ‘질문 안하려고 했는데 먼저 말씀하시니 묻겠다, 최소한의 선과 예의가 무엇이냐’고 질의하자 김 대변인은 “제가 드린 말씀으로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답했다.

▲ 나경원 자유한국닫 원내대표가 17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 나경원 자유한국닫 원내대표가 17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이날 브리핑에선 고 김용균씨 사망과 관련한 진상조사 요구에 김의겸 대변인은 “김용균씨의 어머님을 뵙고 싶다고 대통령이 먼저 제안을 했으나 어머님쪽에서 이미 한 번 거절 하신 적이 있다. 그 제안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1절 답방설과 북미정상회담 이후 3.1절 행사 논의 여부를 두고 김 대변인은 “그러지(그런 논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지고 나야 그 다음에 서울 답방 이야기가 비로소 논의가 시작될 것이라고 본다. 그 전에는 일체 논의하지도 않을 것이고 구상조차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원전과 미세먼지가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청와대 입장에 조선일보가 17일자에서 ‘미세먼지 뿜는 석탄·LNG 발전 19% 늘었다’는 제목의 팩트체크 기사를 쓴 것에는 별도의 답변을 하지 않았다. 조선일보는 “한국전력이 매달 공개하는 전력 통계 속보에 따르면 원전 발전량은 2016년 1~11월 14만9380GWh(기가와트시)에서 작년 같은 기간 12만1075GWh로 19% 감소했다. 같은 기간 석탄은 14%, 액화천연가스(LNG)는 27% 늘었다. 석탄과 LNG 발전을 합치면 18.7% 증가했다”고 썼다.

이에 김의겸 대변인은 “구체적이고, 전문적인 내용은 산자부에 문의해주기 바란다”고 답했다.

▲ 질의를 받고 있는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 질의를 받고 있는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7150054 2019-01-18 16:39:04
나경원 1억짜리 상판데기 성형도 조사하자,,,
찌라시 언론들은 못본체 그냥 넘어갔다.

국민 2019-01-18 07:34:51
조현호~ 참말로 철저하게 청와대의 주장을 썼네!!!! 솔직히 경찰서장만 알아도 어깨에 힘이 빡~ 들어간다~~ 하물며 여당의원에 김정숙과 동창이라는데.. 당연히 청와대는 저런 소리를 하지~~ 근데 조현호는 그걸 그대로 받아 써? 초딩이니?? 한국당이 연루된거라면 뭐라고 쓸거니?? 미오는 권력의 ㄱ 다!!!

rlatnals 2019-01-18 00:21:19
자한당과, 나경원,김병준 등이 없어지는 날을 빌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