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적격 판정에도 재도전 포함 EBS사장후보 20명
부적격 판정에도 재도전 포함 EBS사장후보 20명
방통위, 명단과 함께 지원서 공개… ‘KBS 언론부역자’ 포함 금동수도 지원

방송통신위원회가 EBS 사장 재공모에 지원한 20명의 명단과 지원서를 14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방통위는 지난해 10월 EBS 사장 후보자를 공모했지만, 지원자 11명과 면접 대상자 4명 중 적격자가 없다고 판단하고 재공모에 들어갔다.

이번 재공모에 지원한 후보자 중 EBS 전·현직 관계자는 △김유열 전 EBS 학교교육본부장 △김이기 알파프로덕션 대표(전 EBS 제작국장) △노건 EBS 광고전문위원 △박상호 전 EBS 심의위원 △이명구 전 EBS 부사장 △이철수 EBS 심의위원 △조규조 EBS 부사장 등 7명이다.

이외 전·현직 방송인으론 △권혁률 전 CBS 강원영동 본부장 △금동수 전 KBS 부사장 △김명중 전 아리랑TV 부사장 △김영호 전 KNN 본부장 △김준원 전 한국방송제작단 사장 △신동원 전 CBS 상무 △오강선 KBS PD(전 KBS 콘텐츠사업국장) △전용길 전 KBS미디어 사장 △정길화 MBC 통일협력사업팀 국장 △정순길 전 KBS 춘천방송총국장 △정일윤 전 진주MBC 사장 등 모두 11명이다.

비방송계 출신 인사 중에선 △박경재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 총장(전 서울시교육청 부교육감)과 △오용섭 청년광개토 대표(전 삼성전자 PA그룹 수석)가 EBS 사장 공모에 지원했다.

▲ 방송통신위원회는 14일부터 오는 18일 오후 6시까지 EBS 사장 후보자들의 주요 경력과 업무수행 계획서 등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국민의견을 수렴한다. 사진=방통위 홈페이지
방송통신위원회는 14일부터 오는 18일 오후 6시까지 EBS 사장 후보자들의 주요 경력과 업무수행 계획서 등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국민의견을 수렴한다. 사진=방통위 홈페이지
방통위는 오는 18일 오후 6시까지 후보자들 주요 경력과 업무수행 계획서 등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KBS·MBC 사장 선임 때처럼 국민 의견을 수렴해 EBS 사장 임명 시 활용할 계획이다.

EBS 사장 지원자들은 한국교육방송공사법에서 정한 결격사유가 있는지 방통위의 확인 절차 등을 거쳐 전체회의 의결을 통해 이효성 방통위원장이 최종 임명한다.

앞서 지난 11일 전국 241개 언론·시민사회단체가 결성한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성명을 내고 “EBS 사장 후보를 제대로 검증하고, 국민의 평가 의견을 직접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최소한의 공개 정책 설명회는 물론이고, 시민검증단도 얼마든지 운영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를 통해 도덕성을 기본으로 공적 책무를 충실히 이행하고, 교육방송의 청사진과 시청자 권익 증진 방안을 제시하는 후보자를 EBS의 새로운 사장으로 선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로닌 2019-01-14 16:44:43
지원이야 지나가는 개도 할 수 있다고 치자!!!
결국 방통위와 방통위원장의 책임이 되는거다. 제발~~~~

평화 2019-01-14 16:01:34
https://kcc.go.kr/user.do << 여기가서 국민의견을 제출하시면 됩니다. 투표와 참여가 모든 걸 결정합니다. 14일부터 ~ 18일까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