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한국당 입당에 “무혈입성해 보스 되려해”
황교안 한국당 입당에 “무혈입성해 보스 되려해”
심재철 의원 “간신히 탄핵프레임 벗어나 지지율 회복되니 보스가 되려한다”, 박지원 “대국민 사과 우선돼야”

황교안 전 총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한다. 황 전 총리의 입당 의사가 밝혀지자 2월에 있을 자유한국당 당대표 선거에 황 전 총리가 나올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황 전 총리가 11일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 입당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황 전 총리는 다음주 초 입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심재철 한국당 의원은 황 전 총리가 당이 지지율을 회복하자 황 전 총리가 ‘무혈입성 하려한다’고 비판했다.

▲ 황교안 전 국무총리.
▲ 황교안 전 국무총리.
심 의원은 12일 오후 ‘황교안 전총리에게, 사즉생의 결기는 있는가?’라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 입장문에서 심 의원은 “역대 정권 중 정적에 대해 가장 무자비한 보복을 일삼으며 주사파가 횡행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에 맞서기 위해서는 지푸라기 하나의 힘이라도 합쳐야하기에 황교안 전 총리의 입당을 환영한다”면서도 “박근혜 정권의 최대수혜자인 황 전총리는 박 전대통령이 공격당하고 탄핵소추 당할 때까지 어디서 무엇을 했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심 의원은 “(황 전 총리는) 정권의 2인자로서 박 전 대통령의 비극을 막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가?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서 자유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보수우파를 말살해 나갈 때 황 전총리는 왜 맞서 싸우며 힘을 보태지 않았는가?”라고 물었다.

심 의원은 “이제 간신히 탄핵프레임에서 벗어나 우리 당의 지지율이 회복에 접어들어 좌파 권력에 맞설 만 해지자 당에 무혈입성해 보스가 되려 한다는 따가운 시선은 느끼지 않는가”라며 “다시 탄핵프레임이 덧칠해져 우파의 기사회생의 노력에 부담이 될지 모른다고는 생각해보지 않았는가”라고 전했다.

심 의원 외에도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 전 국무총리, 전 법무장관은 박근혜 국정농단의 실질적 책임있는 종범 수준”이라며 “법적 책임은 피해갔다고 할 망정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실로 국민과 역사 앞에 막중하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그가 정치를 한다는 것은 그가 선택할 문제이나 최소한 그의 처절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며 “더욱이 시대착오적인 친박 TK의 지원을 받아 한국당 대표경선에 출마한다는 보도에는 그의 인격도 의심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7150054 2019-01-16 08:48:03
국가와 국민들보다 오직 권력자 박근혜의
충실한 개일 뿐이다.

h7150054 2019-01-14 09:08:59
황교안은 박순실 국정농단에대한 공범자로서의 책임에대한 입장을
밝혀야한다.
그다음으로 박영수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을 방해한 책임역시
물어야한다.
그리고 대통령권한 대형으로서 청와대 특수활동비 사용내역을 밝혀야한다.
계속하여 침묵으로 일관한다면 국가와 국민들을위한 국모총리가 아닌
오직 권력자 박근혜의 충실한 개노릇을한 황개안일뿐이다.

김발정 2019-01-13 10:51:42
김구 선생과 김좌진 장군 이래 역사상 가장 훌륭한 정치인. 박근혜 탄핵으로 가장 혼란했든 비상시국을 비상한 머리로 바로 잡아 나라를 구한 인물이다. 무혈 입성이라고? 비난하지만 아니 올시다 원래 백만년에 한 사람 정도 태어날까 말까하는 진짜 영웅은 부하들이 죽음을 불사하는 각오로 세운 나라 안 마당에 빨간 카팻을 깔아 놓으면 시진핑처럼 느릿 느릿 걸으면서 입성하는 것이 관례라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