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참총장, 행정관 불러’ 군발표 강기정 작품? 靑 “완전 오보”
‘육참총장, 행정관 불러’ 군발표 강기정 작품? 靑 “완전 오보”
매일경제 “강수석이 교통정리” 보도에 강기정 “교통정리한 것 전혀 없다, 오보…정정 요구할 것”

김용우 육군참모총장과 정아무개 전 청와대 행정관의 카페 회동을 육군본부가 “육군총장이 행정관을 국방부 인근으로 부른 것”이라 해명한 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교통정리에 따른 것이라는 매일경제 보도에 청와대와 강 수석이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강 수석은 오보이며 정정보도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매일경제는 11일자 10면 ‘육군 뒤늦은 해명은 강기정 작품’ 기사에서 이같이 보도했다. 매경은 “10일 더불어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강 수석은 9일 민주당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만나 ‘육군참모총장이 청와대 인사수석실의 정 전 행정관(5급)을 먼저 불렀다’고 설명했다. 이는 육군본부의 공식 해명이 나오기 전이었다”고 썼다.

매경은 “강 수석이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된 남북특위 개의에 앞서 30여 분 일찍 국회를 찾아 의원들을 만난 것은 남북특위 전체회의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배석하기 때문이었고, 강 수석은 야권이 정 전 행정관 건으로 공세를 펼칠 것을 대비해 의원들에게 사안의 내용에 대해 설명하면서 대응 방법을 주문했다”고 전했다. 매경은 강 수석이 특위 의원들에게 “육군에서 파견된 심 모 대령(인사담당 행정관)이 육군참모총장과의 만남을 주선했고 육군참모총장이 행정관을 부르자고 해서 만남이 이뤄진 것으로 정리하자고 국방부에서 만나 제안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썼다. 이 신문은 이런 행위를 두고 “신임 수석이 국방부 인사를 만나 해당 건에 대한 교통정리를 시도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를 두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11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당시 남북경협특위 위원들을 만나 제가 확인한 바를 위원에게 설명했다. 교통정리했다는데 그런 것 없다”며 “교통정리가 되겠느냐. 안된다”고 밝혔다.

강 수석은 “당시 위원들에게 ‘김영우 육군참모총장이 정 전 행정관을 만나게 된 경위’를 이해되게 말씀드렸다. 심 대령이 가운데서 심부름을 했다는 얘기와 함께”라고 말했다.

‘육군본부 해명이 나오기 전에 만나 그런 얘기를 했다’는 매경 보도에 강 수석은 “그렇지 않다. 내가 만난 시점이 1시40분이고, 육군본부가 발표한 건 1시30분이었다”고 말했다.

‘육군참모총장이 행정관을 부르자고 해서 만남이 이뤄진 것으로 정리하자고 국방부에서 만나 제안했다’고 강 수석이 말했다는 매경 주장도 부인했다. 강 수석은 “사실이 아니다. 그 특위 위원들을 제가 뵙자고 했고, 제가 만나자고 해서 설명드린 것이다. 육군에 제가 한 적도 없고, 통화도 안해봤다”고 말했다.

매경과 통화에서 팩트를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된 부분에 대해선 강 수석은 “저는 ‘경협특위 위원을 만나 팩트를 말했을 뿐입니다’라고 매경에 말했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두고 강 수석은 “오보죠. 제가 뭘 어떻게 한다고 썼으니 오보”라고 말했다. 언론에 정정을 요구했는지를 두고 강 수석은 “너무 맞지 않는 보도여서 무시했는데, 정정요구하겠다. 다시 판단해보겠다”고 답했다.

▲ 강기정(왼쪽) 청와대 정무수석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대기하고 있다. ⓒ 연합뉴스
▲ 강기정(왼쪽) 청와대 정무수석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대기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아침 매경 보도에 “완전한 오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도 “강기정 수석이 기사에 나온 것처럼 정리했다고 하면, 육참총장이나 군 인사를 만나야 한다. 일체 만나지 않았다. 온지 얼마되지도 않아 이 현안에 대해 이해하고 있는 정도이다. 강 수석의 업무가 아니다”고 밝혔다. 강수석이 기사에서 ‘팩트를 말했을 뿐’이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김 대변인은 “강 수석이 이런 회의에서 들어서 알고 있는 내용을 그 자리에서 말했다는 것일 뿐”이라고 전했다.

육참총장이 먼저 정 행정관을 부르자고 해서 만남이 이뤄진 것으로 정리하자고 강 수석이 말했다는 보도에도 김 대변인은 “강 수석이 ‘정리하자는 그런 말을 내가 제일 싫어한다, 청와대와 정부에 있는 사람이 와서 이렇게 하기로 정리됐다’라는 것을 가장 싫어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발표 시기와 회의 시기상 선후 관계로 해서 조정하거나 이런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쳐 2019-01-11 21:57:47
야! 나 너거들이 그리 잘써먹는 국민인데.... 내일 국방장관하고 참모총장 우리집으로 보내봐....
내가 좀 만나야되것다... 이런다고 보내진 않을꺼지 국민보다는 청와대가 대빵이니까 그치.....이 멍청한 것들아 국민을 바보로 아나.... 이 개만도 못한것들이...

어이가없네 2019-01-11 21:35:18
폭력배도 청와대 근무가 가능한가요??????

계영배 2019-01-11 14:57:00
지금 이 사안이 오보네 아니네가 중요 한겁니까?
1. 청와대 행정관 과 육참 총장의 부적절한 의심의 만남(인사청탁?)
2.행정관은 어디서 군인사자료를 분실했나? ( 담배피우다...? 술집에서 ?)
3.분실 자료는 정말 행정관 개인 자료인가?
4.청와대가 해명한게 사실과 부합하는가?
이런 것들을 국민들이 관심 가져야지 무슨 누가 먼저 만나고 안만나고가 대수 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