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한 수석, 가짜뉴스 팩트체커에 머물러선 안돼”
“윤도한 수석, 가짜뉴스 팩트체커에 머물러선 안돼”
언론연대, 윤 수석에 “민심 전달 소통 창구여야”… 문 대통령 “윤도한·여현호, 전혀 친분 없어”

MBC 기자 출신 윤도한 신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인터뷰에서 ‘가짜뉴스 걸러내기’를 수석비서관 업무로 언급한 것에 언론단체가 “민심을 전달하는 소통 창구 역할을 키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소통수석 임무는 ‘가짜뉴스 팩트체커’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는 고언이다.

언론개혁시민연대는 10일 성명에서 윤 수석에 대해 “폴리널리스트 논란과 더불어 우려되는 것은 본인의 직무에 대한 시각”이라며 전날 윤 수석이 미디어오늘 인터뷰에서 발언한 내용을 비판했다.

윤 수석은 지난 9일 인터뷰에서 국민소통수석직을 수락한 이유에 “가짜뉴스 걸러내기를 구상해왔다”면서 “이름 없는 유튜버로 활동하면서 가짜뉴스를 걸러 내는 것보다는 이 자리(국민소통수석)에서 하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 윤도한 청와대 신임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 윤도한 청와대 신임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가짜뉴스를 지속·조직적으로 유통시키는 것에 정부가 단호한 의지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가짜뉴스 단호 대처’는 윤 수석 발언과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윤 수석을 영입한 이유로도 풀이됐다. 

그러나 언론연대는 “문 대통령과 윤 수석의 말대로 ‘정부 정책을 국민에게 정확히 전달하는 것’은 무척 중요한 일”이라면서도 “정부가 정확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을 넘어 민주사회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온갖 허위정보에 공세적으로 대응하게 되면 오히려 부작용이 커진다”고 우려했다.

언론단체들은 ‘가짜뉴스’에 대한 정의가 혼재돼 있고, 처벌로 이어지는 정부의 조치는 자칫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우려를 표명해왔다.

윤 수석은 지난해 12월31일 MBC에서 명예퇴직한 지 불과 8일 만에 청와대 수석비서관에 임명돼 ‘폴리널리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언론사에서 퇴직하자마자 청와대로 자리를 옮긴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윤 수석은 “비판은 받겠지만 언론의 정치권행이 무조건 잘못이라는 비판에 다 동의하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수석비서관 제안은 퇴사가 확정된 후 받았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언론연대는 10일 “언론 윤리의 원칙을 훼손했다는 본질에 변함이 없다”고 비판했다.

윤 수석뿐 아니라 직전까지 한겨레 현직 기자였던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도 도마 위에 올랐다. 여 비서관은 지난 7일 한겨레에 사표를 제출했다. 한겨레는 8일 오후 그가 청와대 비서관 인사 검증에 응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사표를 수리했다.

▲ 한겨레 10일치 8면.
▲ 한겨레 10일치 8면.
10일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덧붙인 내용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윤 수석과 여 비서관 두 언론인에 “평소 보도와 기사로 관심 있게 지켜봤고, 주변 평판도 들어서 알고 있는 사람들이다. 개인적으로 전혀 친분이 없고 1대1로 마주 앉아본 적 없다”는 입장이다. 두 언론인들의 공적 자질과 보도 등을 감안해 등용했다는 취지다.

한편 한겨레는 10일자에서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청와대는 인사 과정에서 저널리즘의 가치와 언론인의 윤리에 대한 충분한 고려가 부족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보수언론들도 “방송사 명퇴 8일만에 수석… 신문 칼럼쓰다 바로 비서관”(10일자 조선일보), “윤도한 이어 여현호… 언론인 출신 ‘靑직행’ 논란”(동아일보) 등의 기사로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w 2019-01-10 23:56:08
기자들아 솔직해 우리 솔직해지자.
너희들도 정치권에서 불러주면 갈꺼 아닌가..?
안불러주니깐 도도한 선비인척 하는거잖아

평화 2019-01-10 18:21:32
국민소통 수석이다. 국민에게 좋은 국가의 정책과 정보를 홍보하고, 왜곡된 정보는 바로잡아주면 좋겠다. 개인적으로 진보/보수 어떤 진영이든, 국민과 소통을 잘하는 게 언론인이라면(국민과 가장 밀접한 게 신문과 뉴스 아닌가), 기사를 쓰고 토론을 하는 것처럼 국민과 소통을 잘하리라 믿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