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기자협회장에 조익신 기자
JTBC 기자협회장에 조익신 기자
80% 지지로 당선… “회원들 의견 잘 반영하는 소통할 것”

조익신 기자(JTBC 보도국 정치1부)가 한국기자협회 JTBC 지회장에 선출됐다. 조 지회장은 제6대 지회장 선거에 단독 후보로 출마해 당선됐다.

조 지회장은 지난해 12월20~21일 이틀 동안 모바일로 진행한 투표에서 80.17%(찬성 97명) 지지를 받았다. 이번 투표에는 회원 173명 가운데 121명이 참여했다.

조 지회장은 지난 2007년 언론계에 입문했다. 2011년 5월에 JTBC로 자리를 옮겼다. 정치부, 뉴스제작부, 사회1부, 경제부 등을 거치고 현재 정치1부에서 근무하고 있다.

▲ 조익신 한국기자협회 JTBC 지회장. 사진=중앙노보
▲ 조익신 한국기자협회 JTBC 지회장. 사진=중앙노보
중앙일보·JTBC통합 노조가 지난 7일 발행한 노보를 보면 조 지회장은 “회원들이 180여명이나 되는지 몰랐는데 소통이 중요할 것 같다”며 “지금까지는 노조 외 다른 직군 분들의 소통 창구가 없어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회원들 의견을 잘 반영하고 소통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 지회장은 “‘소확행’(소통·확산·행동)을 3대 운영 목표로 삼아 협회원들에게 한걸음 더 다가가는 기자협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1-09 13:17:53
축하합니다. 열심히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