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카페면담 조사금지령” 靑 “사실 아냐”
조선일보 “카페면담 조사금지령” 靑 “사실 아냐”
조선일보 “청행정관-육참총장 만남에 구두로 확인말라 명령” 청와대 “정반대, 철저히 조사하라 했다”

정아무개 행정관과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만난 것과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군에 조사금지령을 내렸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청와대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청와대는 오히려 정반대였다며 철저히 사실관계를 조사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9일자 5면 기사 ‘청 민정실, 군에 카페면담 조사금지령’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김용우 육군참모총장과 정모 전 청와대 행정관의 지난 2017년 9월 만남에 대해 ‘조사 금지령’을 내린 것으로 8일 알려졌다”며 “군 관계자는 이날 ‘민정수석실에서 전날(7일) 안보지원사령부 등에 구두로 ‘이번 사안에 대해 확인하지 말라’는 취지로 명령을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고 보도했다.

▲ 조선일보 1월9일자 5면
▲ 조선일보 1월9일자 5면
조선일보는 “군으로서 사후 조사를 벌일 만한 여러 사유가 있었다. 정 전 행정관이 작성해 분실했다는 장군 인사 관련 자료가 ‘대외비’인지, 그 서류를 분실한 것이 비밀문서 분실에 해당하는지, 정 전 행정관과 김 총장의 만남이 합당한 것이었는지 등에 대한 정확한 사실 규명이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썼다. 이 신문은 “이에 따라 안보지원사 등에서는 사건 배경과 진위 등을 파악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며 “하지만 청와대의 조사 금지령이 떨어지자 안보지원사를 비롯한 군내 수사·정보기관은 모두 경위 파악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특히 조선은 이를 두고 군 안팎에서는 “여럿이 나서면 일이 더 커질 수 있으니 적당히 덮고 넘어가겠다는 뜻 아니겠느냐”는 해석이 나왔다며 “이번 사건이 확대 재생산되는 것을 청와대가 원치 않고 있다”고 해석했다.

이에 청와대는 9일 아침 이 보도내용을 즉각 부인했다. 권혁기 춘추관장은 이날 아침 브리핑에서 “군 관련 민정수석실에서 조사하지 말라고 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오히려 정반대였다. 철저하게 조사하라고 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권 관장은 기자와 만나 “정반대다. 청와대는 조사하라고 했다. 청와대 입장이 그렇다는 게 아니라 팩트가 조선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 김영우 육군참모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지난 6일 KBS 뉴스 영상 갈무리
▲ 김영우 육군참모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지난 6일 KBS 뉴스 영상 갈무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회초리 2019-01-11 01:52:56
두놈이 서로 만났으면 이름을 다 밝혀야지, 정 아무개 행정관, 김용우 참모총장...이딴식이 뭐냐 도데체 ..

유키스 2019-01-09 14:43:45
일단 기사써서 내보내고 아니면 말고식...진짜 저런식으로 돈벌고 싶을까.

평화 2019-01-09 13:21:02
이번 김태우 사건처럼, 철저히 조사하라고 했겠지. 그냥 덮었으면 김태우가 있었겠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