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때 靑행정관 육참총장 만나” KBS-靑 공방
“인사때 靑행정관 육참총장 만나” KBS-靑 공방
KBS “인사대상자 동행, 인사수석실 업무도 아냐“ vs 靑대변인 “문제없어…인사수석실 고유업무”

최근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의 군 인사자료 분실을 보도한 KBS가 해당 행정관이 육군 참모총장을 만났고 그 자리에 진급대상자인 다른 행정관도 동행했다도 보도했다. KBS는 군 인사는 인사수석실이 아닌 민정수석실 업무라고도 지적했다.

이를 두고 청와대는 해당 행정관이 인사에 조언을 들으려 육군 참모총장을 만났다고 해명하면서도 진급대상자 인사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특히 청와대는 군 인사는 청와대 인사수석실 업무라고 밝혔다.

KBS는 6일 밤 ‘뉴스9’ 단독보도 ‘인사자료 분실한 날 참모총장 만났다’에서 “(군 인사자료를 분실해 면직된) 정 행정관이 (분실 당시) 외부에서 만난 사람은 김용우 육군 참모총장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청와대 행정관이 먼저 만나자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KBS는 이들이 만난 장소는 국방부 근처의 한 카페, 만난 시간은 2017년 9월 토요일 오전이며 이 만남에는 정 전 행정관과 청와대 안보실에 파견된 육군 대령인 심아무개 전 행정관도 참석했다고 전했다. KBS는 정 전 행정관이 육군 인사에 설명을 듣고 싶다며 김 총장에게 먼저 만남을 요청한 것을 두고 “실무자급에게도 확인할 수 있는 인사 선발 절차를 듣자며, 청와대 행정관이 육군 최고 책임자를 불러냈다”고 보도했다.

KBS는 “이들이 만난 9월은 장성급 인사 절차가 한창 진행되던 예민한 시기, 장성 진급 추천권을 가진 참모총장과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이 사전에 비공식 회의를 가진 것의 적절성을 두고 논란이 예상된다”고 비판했다.

KBS는 이어진 ‘인사검증 고유 업무 아닌데 왜?’에서 “이상한 점은 또 있다”며 “장성 진급 대상자에 대한 검증 업무는 정 전 행정관의 고유업무도 아니었다. 더구나 그 자리에 함께 있었던 또다른 행정관은 본인 스스로가 진급 심사 대상이었다”고 지적했다.

KBS는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문제가 된 비공식 회의에서 장성 인사에 대한 논의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자리를 주선하고 함께한 청와대 국가안보실 소속 심아무개 전 행정관의 말은 달랐다. 인사수석실 정 전 행정관이 참모총장을 못 만날 건 없지만 주로 대령급 인사가 업무상 주 협의대상이었다는 게 군 안팎의 설명”이라고 보도했다.

KBS는 “정 전 행정관과 동행한 심아무개 행정관은 군 파견인사로 본인도 차후에 있을 준장 진급대상에 포함돼 있는 상황이었다. 심아무개 행정관은 같은 해 12월에 진급했다”고 방송했다.

KBS는 군 고위관계자가 “청와대의 인사 검증은 민정수석실에서 담당하며 인사수석실에서는 개입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 6일 저녁 방송한 KBS 뉴스9 톱뉴스
▲ 6일 저녁 방송한 KBS 뉴스9 톱뉴스
이를 두고 청와대는 해당 청와대 행정관의 육군참모총장 만남이 적절했는지는 반박하지 않은채, 동행한 심 행정관 등 장성인사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밤 KBS 뉴스 후 입장을 내어 “2017년 9월 만남은 군 인사를 앞두고 담당 행정관이 육군 참모총장에게 군 인사의 시스템과 절차에 조언을 들으려고 요청해 이뤄진 것”이라며 “담당 행정관은 군 인사 업무를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군 사정에 밝지 않은 형편이었습니다. 참모총장은 인사선발 시스템(진급 심사시 갑·을·병반 운영 등)과 자신의 인사 철학에 대해 설명을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개별 인사자료에 대해서는 본적도 없고, 논의한 적도 없다고 한다. 만남도 국방부 근처 카페에서 20분 가량 짧게 이뤄졌습니다. KBS도 (두번째) 기사에서 ‘인사수석실 행정관이 참모총장을 못 만날 건 없지만...’이라고 밝히고 있다”고 해명했다.

동행한 심 행정관의 12월 진급을 언급한 KBS 보도를 두고 김 대변인은 “KBS는 심아무개 행정관의 12월 진급이 부적절한 듯 보도하였다. 그러나 9월 당시는 중장 소장이 인사 대상이었습니다. 심아무개 행정관의 준장 진급은 12월말에 이뤄졌고, 준장 진급 심사는 11~12월에 걸쳐 이뤄졌다. 더욱이 심 행정관은 정규 진급이 아니라 2년 임기제 진급다. 2년 보직 뒤 퇴역하는 게 일반적인 인사”라고 반박했다.

군의 청와대 인사검증을 민정수석실에서 담당하고 인사수석실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KBS 보도에 김 대변인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인사는 모두 인사수석실 담당이다. 군 인사도 당연히 인사수석실에서 담당한다”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당시 군 인사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 6일 저녁 방송된 KBS 뉴스9 톱뉴스 영상 갈무리
▲ 6일 저녁 방송된 KBS 뉴스9 톱뉴스 영상 갈무리
▲ 6일 방송된 KBS 뉴스9 두번째 리포트. 뉴스영상 갈무리
▲ 6일 방송된 KBS 뉴스9 두번째 리포트. 뉴스영상 갈무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신차려 2019-01-07 17:12:20
촛불정부이전만 해도 청와대와 여당의 개짓거리에 찍소리도 못내고 벌벌 떨고 지내던 기레기들이 언론자유 만끽토록 해주니 국민우롱하는 내용이나 내보내고 참 한심하다. 촛불정부가 성공할 수 있도록 방향을 제시하고 성공사례를 들어주고 하면 어디 덧나나~ 조금한 흠이라도 있으면 물고 뜯고 개지랄이니~~ 비정상적 말안되는 정권이 들어서 개고생 또 해봐여 정신차리려나~

idol 2019-01-07 15:29:46
가지가지 한다. 아무리 정권을 쥐었다 하더래도 이건 아니다. 썩은 내가 진동한다.

오호 2019-01-07 11:46:20
뭐지? 개비에스가 웬일로 이런 방송을? 방송수신료 못 받을 것 같으니까 이미지 세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