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른 김용균’들, 대통령 면담촉구 밤샘농성
‘또다른 김용균’들, 대통령 면담촉구 밤샘농성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 일부는 경찰과 충돌도… 22일 오후 5시 범국민 추모제 예고

전국에서 온 비정규직 노동자 1000여명이 21일 저녁 청와대 앞에 촛불을 들고 모였다. 이날은 충남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24)씨가 숨진 채 발견된 지 열흘째 되는 날이다.

민주노총과 ‘대통령과의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故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는 이날 7시께 청와대 사랑채 앞에 모여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했다. 앞서 참가자들은 이날 오후 5시께 서울 중구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8km를 행진해 청와대에 도착했다.

이날 집회엔 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작업복과 헬멧을 쓰고 참가했다. 비정규직 대표단 100인은 김씨를 추모하는 뜻으로 흰 옷을 입었다. 참가자들은 ‘문재인 대통령, 비정규직 노동자와 만납시다’라고 쓰인 팻말을 들었다. 청와대 앞 농성을 시작할 때쯤 경찰 800여명이 투입돼 참가자들을 둘러싸 충돌하기도 했다.

▲ 민주노총과 ‘대통령과의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故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는 21일 7시께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행진한 뒤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했다. 사진=김예리 기자
▲ 민주노총과 ‘대통령과의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故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는 21일 7시께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행진한 뒤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했다. 사진=김예리 기자

대표단은 ‘우리는 또다른 김용균’이라고 거듭 외쳤다. 김수억 기아차 비정규직지회장은 “우리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지난달 청와대 앞에서 밤새며 (대통령에게 정규직화) 약속을 지키라고 외쳤다. 김용균씨도 팻말을 들고 같은 이야기를 했다”고 했다.

김수억 지회장은 “그러나 당신(경찰)들이 막아 우리는 문 대통령을 만나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정규직화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그리고 한 달 뒤 우리는 청년노동자 한 사람을 잃었다”고 말했다. 민주노총과 공동투쟁단 등은 지난달 12일에도 청와대 앞까지 행진한 뒤 밤샘 농성하며 문 대통령과 직접 대화를 요구했지만 대통령을 만나지 못했다.

▲ 민주노총과 ‘대통령과의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故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는 21일 7시께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행진한 뒤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했다. 사진=김예리 기자
▲ 민주노총과 ‘대통령과의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故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는 21일 7시께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행진한 뒤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했다. 사진=김예리 기자

숨진 김씨가 소속된 공공운수노조 최준식 위원장은 “김용균씨는 어둠을 밝히는 전기를 만드는 노동자였지만, 가장 어두운 곳에서 돌아가셨다. 그곳은 언제 사람이 죽어도 하나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위험했다. 아무리 사고가 나도 원청이 책임지지 않는 이상 이 사고는 되풀이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저들도 알고 있다”고 했다. 

최준식 위원장은 “대통령이 나올 때까지 싸우자. 죽음의 컨베이어 벨트를, 죽음의 공장을 막자”고 했다.

▲ 민주노총과 ‘대통령과의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故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는 21일 7시께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행진한 뒤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했다. 사진=김예리 기자
▲ 민주노총과 ‘대통령과의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故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는 21일 7시께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행진한 뒤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했다. 사진=김예리 기자

대표단과 시민대책위는 문 대통령 면담과 비정규직 철폐를 요구하며 밤샘 농성에 들어간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22일 오후 3시 집회를 벌인 뒤, 오후 5시부터 서울 중구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광화문 범국민 추모제를 열고 다시 청와대를 찾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00 2018-12-23 12:39:52
이 집회나 택시 집회는 참 이상하다. 비정규직 법에다가 위험의 외주화, 카풀법까지 만들고 밀어부친 것은 자유한국당무리들인데, 왜 대통령한테 가서 만나자는 건지 프락치들이 있는 거 아닌가? 그 동안 대통령이 비정규직 정규직 만든다고 해서 언론이 지랄 할떄는 뭐 하고 있다고 이제 와서 저 짓거리들인지 이해가 안 간다. 당신들이 그 시위를 성공하려면 자한당 당사 앞에서 시위하고 나경원 나오라고 해라. 그러면 국민들이 힘을 모아준다.

멍멍 2018-12-23 12:01:54
신이시요???감사합니다...진짜 바보라 전 행복합니다.
사실은 항상 불안했습니다.
저 같은 바보 이젠 누가 건듭니까??
건들건 말건 바보라 진짜 행복합니다.
이런 바보를 혹시나 요청하는 그런 진짜 바보는 없겠지요???이젠 늙은 엄마 찌찌 실컷 만질수도 있고 무엇보다 죽고살고 하늘에 뜻 지랄이던 뭐던 그딴 생각과 우선은 압박 안받아서 무엇보다 이게 젤 행복한 바보 문선주라 더욱 행복이랍니다. 일본핵방사능에 갔다 이젠 나에 모든것이 끝이구나~삶을 포기한 저 문선주였습니다. 두번 다시는 그런 더럽구 추접한 곳 갈일 없어 진짜 행복합니다. 바보라도 이게 좋지 그런곳보다 더 더럽다 못해 드러운곳 있던가요??전 그런곳이 지옥이라 항상 생각하고 느껴왔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여러분도 희망 안...

나다 2018-12-23 08:46:50
병신 쉐키들 이명바그네때는 찍소리도 못하더니 배부른 가짜 노동자 흉내내냐 병신 쉐끼들 대통령이 무슨 신이냐 대모할라면 국회노동위원회 가서 하거라 대가리에 든거라고는 똥밖에 없는 것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