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데이터저널리즘 중앙일보 ‘우리동네 의회살림’
올해의 데이터저널리즘 중앙일보 ‘우리동네 의회살림’
데이터저널리즘어워드, 중앙일보 KBS 경향신문 뉴스타파 단비뉴스 함형건 YTN 기자 수상

중앙일보의 인터랙티브 기사 ‘우리동네 의회살림’이 1회 한국 데이터저널리즘 어워드 대상을 수상한다.

한국 데이터저널리즘어워드 심사위원회는 17일 데이터저널리즘 어워드 수상작을 발표했다. 데이터저널리즘 어워드는 올해 첫 회를 맞는 국내 최초의 데이터 저널리즘 시상식으로 총 64편이 응모했다.

중앙일보 ‘우리 동네 의회살림’은 지방의회 데이터를 분석해 이용자가 지역구를 검색하면 해당 지역 의원들이 주로 가는 식당, 조례 제정 내역, 활동비 사용 내역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했다. 이용자들이 자신의 지역구 관련 정보를 검색하고 퍼 나르며 인터랙티브 뉴스로는 이례적으로 100만 조회 수를 기록했다.

▲ 데이터저널리즘 어워드 수상작.
▲ 데이터저널리즘 어워드 수상작.

김한별 중앙일보 디지털콘텐트랩장은 지난 6월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임팩트 있는 데이터를 생활밀착형, 모바일 최적화된 방식으로 전달하기 위해 고민했다”며“포털 도움 없이도 사람들이 찾는 콘텐츠를 만드는 게 과제”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중앙일보 ‘우리동네 의회살림’은 어떻게 100만 조회수를 찍었나]

심사위원회는 “해당 프로젝트는 기초의회의 예산표가 다양한 방식으로 표기되어 있고 예산집행 내역이 모호하게 표시된 항목이 있는 등 집계분석의 어려움에도 정보공개청구와 의회보고서 등을 크로스 체크한 것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또한 심사위원회는 △올해의 데이터 기반 탐사보도상에 KBS의 ‘2012년 대선, 여야 캠프 모두 온라인 여론조작’ △올해의 데이터 시각화상에 경향신문의 ‘남북 70년’ △올해의 오픈 데이터상에 뉴스타파의 ‘고위공직자 재산 정보 공개 사이트’ △올해의 주목할 만한 데이터 저널리스트상에 함형건 YTN 기자 △올해의 영 데이터저널리스트상에 세명대 저널리즘스쿨 단비뉴스의 ‘에너지 대전환, 내일을 위한 선택’을 선정했다.

황용석 심사위원장(건국대 디지털커뮤니케이션 연구센터장)은 “사무국에서 응모작에 대한 공적 기록을 수집 및 정리한 후 국내 5인, 해외 1인으로 구성된 6인의 심사위원들이 두 차례 심사회의를 거쳐 수상작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1회 한국 데이터저널리즘 어워드 시상식은 데이터저널리즘코리아, 건국대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연구센터가 공동주최하고 ‘구글 뉴스 이니셔티브’(Google News Initiative)가 가 후원한다. 시상식은 오는 12월20일 서울 프레스센터 20층에서  ‘2018 데이터저널리즘 코리아 컨퍼런스’행사와 함께 진행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