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방북 오보 연합뉴스 기자 감봉
정세현 방북 오보 연합뉴스 기자 감봉
연합뉴스 인사위 열어 선양 특파원 감봉, 간부도 견책·전보… “오보 사과 드린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북한을 비공개 방문 중이라는 ‘오보’를 낸 연합뉴스 기자와 해당부서 간부가 징계 처분을 받았다.

연합뉴스는 지난 7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오보를 작성한 ㄱ특파원(선양)에게 감봉, ㄴ국제뉴스2부장과 ㄷ국제에디터에게 견책 징계를 내렸다. 

데스크였던 ㄴ국제뉴스2부장은 견책과 함께 콘텐츠평가위원(비보도부서인 콘텐츠평가실 소속)으로 전보됐다. 이들의 징계 사유는 ‘기사 오보 및 지휘감독 소홀’이다.

문제가 된 보도가 명백한 오보였기에 징계 받은 당사자들은 이의 제기를 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는 지난달 29일 오전 정세현 전 장관 방북 오보와 관련 “정세현 전 장관 방북 오보 사과드립니다”라는 사고를 통해 “정 전 장관이 방북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기사를 전문 취소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기사 화면
▲ 연합뉴스는 지난달 29일 오전 정세현 전 장관 방북 오보와 관련 “정세현 전 장관 방북 오보 사과드립니다”라는 사고를 통해 “정 전 장관이 방북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기사를 전문 취소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기사 화면
앞서 연합뉴스 ㄱ특파원은 지난달 29일 오전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방북…김정은 답방 물밑 논의 주목”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중국 선양 교민 말을 빌려 “29일 ‘정 전 장관이 어제 선양을 경유해 북한 평양에 도착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정 전 장관은 한국에 있었다. 정 전 장관은 같은 날 오후 CBS 라디오 ‘정관용의 시사자키’에 출연해 “수요일 내내 감기 몸살 때문에 집에 누워 있었다. 그런데 아침에 갑자기 사방에서 전화가 와 ‘뭐가 기사가 나왔나’ 그랬더니 내가 평양에 들어간 걸로 보도됐더라”며 황당했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연합뉴스는 지난달 29일 오전 “정세현 전 장관 방북 오보 사과드립니다”라는 사고를 통해 “정 전 장관이 방북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기사를 전문 취소했다”며 “사실과 다른 기사가 나간데 대해 사과를 드린다. 연합뉴스는 앞으로 철저한 확인 취재를 통해 신속·정확·공정 보도의 사명을 다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얀거탑 2018-12-15 19:23:37
감봉이 아니라 짤라버려야지....기자가 팩트체크도 안하고 기사를 쓰나?? 무슨 소설가야.....
아직도 그렇게 흘러다니는 이야기 주워담고 나 몰라라 하는 넘들 천지니 기레기라는 소리 듣는거 아냐??
니들은 도대체 직업윤리 의식 같은건 있냐? 에휴...

정의없는 국가 2018-12-13 11:56:47
ㅋㅋㅋ 이명박그네 정권시절에는 마구잡이로
가짜뉴스를 퍼나르던 습성이 찌들어서 그랬겠지.
조중동 친일개언론들의 똘마니 노릇으로 한참
휘파람불며 뒷주머니 채우고 다니던 시절에는
참 재밌었지..그쟈..우리가 남이가..이제 2년후의
총선에서 폐간시켜야 할 언론들의 개짓도 얼마남지 않았다.
신뢰.??누구에게. 나라의 명예나 더럽히지 않길 바랄뿐이다.
손석희가 왜 3년연속 신뢰받는 언론인 1위에 뽑혔는지
왜.제이티비시가 신뢰받는 언론사인지 스스로 깨닳기 바란다.

바람 2018-12-12 11:01:55
민감한 사항은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했어야지. 국가기간 통신사가 이렇게 신뢰를 지속적으로 무너뜨려서야 되겠나. 공공성은 신뢰인데, 어디를 믿어야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