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신문, 양진호 공익제보자 실명 보도했다가 삭제
일요신문, 양진호 공익제보자 실명 보도했다가 삭제
일요신문 기자 “익명 보도 고지 못 받았다”… 공익제보자 A씨 “변호사와 상의해 법적 대응”

일요신문이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엽기 폭행과 불법 도청, 비자금 조성 등을 폭로한 공익제보자 A씨의 실명 인터뷰를 실었다가 논란이 일자 기사를 삭제했다.

일요신문은 지난 5일 오후 A씨 실명을 담은 제목과 내용으로 인터뷰 기사를 노출했다. 일요신문 인터뷰는 A씨가 재직 중인 한국인터넷기술원에서 직위해제와 대기발령 조치를 받은 지난달 30일 진행됐다. 한국인터넷기술원은 이지원인터넷서비스(위디스크) 등 양 회장 소유 회사들의 지주사다.

실명 인터뷰가 보도되자 A씨는 일요신문 측에 기사 삭제를 요구하는 등 거세게 항의했다. 기사 삭제는 6일 오전 이뤄졌다.

기사를 작성한 일요신문 기자는 6일 오전 통화에서 “인터뷰는 1대1로 진행됐고 당시 (익명 보도 요구를) 따로 고지 받지 못했다. 만약 고지 받았다면 당연히 실명 보도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엽기 폭행과 불법 도청, 비자금 조성 등을 폭로한 공익제보자 A씨가 지난달 13일 서울 중구 뉴스타파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여는 모습. 사진=김도연 기자
▲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엽기 폭행과 불법 도청, 비자금 조성 등을 폭로한 공익제보자 A씨가 지난달 13일 서울 중구 뉴스타파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여는 모습. 사진=김도연 기자
A씨는 현재 공익신고자 보호법이 보호하는 ‘공익신고자’다. 그는 지난달 7일 국민권익위원회에 양 회장과 관련한 내용을 공익신고한 뒤 법에 따라 신변 보호 및 책임 감면 등 보호 조치를 받고 있다.

공익신고자보호법 12조는 “누구든지 공익신고자라는 사정을 알면서 인적 사항이나 공익신고자임을 미뤄 알 수 있는 사실을 공개 또는 보도해서는 안 된다”고 ‘비밀보장 의무’를 명시하고 있다. 이를 위반하면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는 벌칙 조항도 있다.

그가 지난달 13일 서울 중구 뉴스타파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했을 때도 참석한 기자들은 A씨와 뉴스타파 측 요구에 따라 익명으로 보도했다.

A씨는 “이것저것 질문해서 일단 설명하되, 주제를 명확히 잡고 다시 만나 인터뷰하자고 말하고 헤어졌는데 실명으로 인터뷰가 보도됐다. 당시 일요신문 기자는 나와 수차례 인터뷰하고 철저히 취재해 기사를 쓰겠다고 했는데 난감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실명과 함께 아직 확인 안 된 이야기들도 보도됐다”며 “항의 이후 기사를 내리긴 했지만 변호사와 법적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 2018-12-07 01:55:10
일요신문??
뭐 이런 개뼉다귀 같은 신문이 있나..
인터뷰도 언론사 봐가면서 하시기를...
공익제보자법도 허술하다.. 고작 5천만원 이라니..
인생이 걸린일인데..ㅜㅜ

독수리발톱 2018-12-06 14:41:59
고지받지 않아 실명보도했다? 이런 무책임한 싸구려 기자정신을 봤나. 양진호의 뒤끝과 보복성 조치에 대한 타언론사 기사도 보지 못했나? 제보자를 위험에 그대로 노출시켰으니 핑계댈 것도 없다. 일요신문 수준이 이정도밖에 안되었나 실망이다.

평화 2018-12-06 14:10:22
이건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 공익제보자 실명을 보도했다면, 일요신문 전 관계자가 다 아는 것 아닌가. 이건 고의성이 있어 보이며, 해당 신문은 이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 이렇게 실명이 공개된다면, 누가 공익제보를 하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