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보는 평양 거리 사진
서울에서 보는 평양 거리 사진
남·북·해외 공동 사진전 열려…북측 단체가 찍은 최근 평양 일상생활 사진 국내 반입돼 처음으로 선봬

특별한 사진전이 열린다.

3일 서울 종로구 수운회관에서 열린 “남·북·해외 공동 사진전, 평양이 온다”라는 제목의 사진전이다.

주최는 6. 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고, 주관은 인터넷 매체 민플러스, 그리고 조선육일오편집사, 조선신보사이다. 남‧북‧해외단체들이 사진을 주제로 모이는 민간 교류 성격의 행사다.

조선육일오편집사는 북측 대표 언론으로 우리민족끼리 콘텐츠를 관리하고 있다. 조선신보사는 일본에 있는 조총련 중앙 기관지다. 민플러스는 “민주와 민생, 평등세상과 평화통일, 환경우선과 참교육을 추구”(창간사)하는 인터넷 매체다.

이번 사진전은 북에 접근하기 어려운 현실 속에서 평양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평양 시대 일상생활을 담은 108장의 사진이 전시된다. 특히 북측에서 직접 찍은 사진이 국내에 반입돼 일반 시민들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 "평앙이 온다" 사진전 포스터. 3일부터 5일까지 종로구 수운회관에서 열린다. (장소 / 일정 변경)
▲ "평앙이 온다" 사진전 포스터. 3일부터 5일까지 종로구 수운회관에서 열린다. (장소 / 일정 변경)

강호석 민플러스 기자는 “편집사 사진과 조선신보사 평양지국 특파원이 찍은 사진이 주로 담겨 있다”며 “최근까지 평양의 거리 사진이고 평양 시민들의 일상생활을 담았다. 물놀이장, 동물원 같이 평양의 일상 사진에서 최근 변화된 평양이 서울하고 다르지 않다는 게 이번 사진전의 가장 큰 취지”라고 설명했다.

조선신보사와 언론노조와의 간담회도 예정돼 있다. 간담회에서는 4. 27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선언 이후 민족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언론인들의 역할과 과제에 대한 얘기를 나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8-12-01 18:15:23
이재진이 써 갈긴 글 봐라~~ 저의가 뭐니?? 다른 단체는 몰라도 재일친북단체인 조총련과 북한의 조선6.15편집사(조선신보)가 참여한 것을 보니 성격과 목적이 나왔네!!!! 뭐? 평양과 서울과 별반 다를게 없다고? 그게 북한의 참 모습이 전부가 아니란 것은 이재진이도 잘 알텐데.. 평양은 북한에서도 고급당원과 고위간부들 그러니까 출신성분이 좋은 특권계층이 사는 북한 내에서도 매우 특별한 곳이다!!!! 조금만 외곽으로 나가도 평양과 타지역의 차이는 엄청나다!!!! 이 사진전은 김정은과 북한체제를 우호적으로 선전해 주는 행사이다!!!! 무슨 의도인지 잘 알겠다!!!!

평화 2018-12-01 16:34:10
이렇게 천천히 서로 알아가면 된다. 서두를 것도 없고, 그렇다고 미룰 것도 없다. 가장 위험한 게 모든 것은 한 바구니에 넣는 것. 그러니, 맘 편히 교류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