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실장급 간부 절반 교체에 ‘뒤숭숭’
민주노총 실장급 간부 절반 교체에 ‘뒤숭숭’
실·국장 10명 집단 사임서 수리 마무리, 12월 초 인사개편… 1월 중 경사노위 참여 정할 듯

임기 2년 차를 앞둔 민주노총(위원장 김명환) 9기 집행부가 사무총국 간부의 집단 사임의사 표명에 따라 이달 초 인사개편을 단행한다. 실장급 간부 중 절반이 교체되고 부설기관장도 포함되는 등 대대적 규모다.

교체가 확실시된 사무총국 간부는 7명이다. 대변인 및 총무실장은 사직서를 냈고 조직쟁의실·미조직전략조직실·노동안전보건실·교육선전실장, 부설기관 교육원장 등 5명은 보직사임서를 제출했다. 조직·총무실 내 국장 3명이 사직서를 제출한 것을 합하면 총 10명이 같은 시기 사의 의사를 밝혔다.

대부분 위원장 면담을 거쳐 사직·사임이 확정됐다. 교체될 실장급 간부는 6명으로 전체 12명의 절반이다. 집행부는 이달 중순 전 인사 개편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임기 초기 이례적 상황에 사무총국 내부는 뒤숭숭하다. 사무총국 일각에선 지도부 리더십에 대한 누적된 불만이 표출됐다는 지적이 나오는 한편, 집행부와 의견이 다른 구성원들의 입장표명이란 평가도 있다.

집단 사임의사 표명 직후 사무총국 내에선 1년 간 쌓인 갈등이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안건을 계기로 터졌다는 평가가 나왔다. 사임은 지난 10월 말, 임시정책대의원대회가 정족수 미달로 유회된 직후 시작됐다. 집행부가 역점을 둔 경사노위 참여가 정책대대 핵심 안건이었다. 사임서 제출 과정에서 낸 집행부의 전망·계획·평가가 부실하고 업무 총괄 및 소통 방식이 원활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민주노총은 오는 1월 중 정기대의원대회에 경사노위 참여를 안건으로 올려 결정할 예정이다. 이번 인사개편으로 내부 의결기구인 상무집행위원회, 중앙집행위원회 구성원이 일부 교체돼 집행부 의지에 더 힘이 실릴 것이란 관측이 있다.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로 노·사·정 관계가 악화된데다 한 달 채 남지 않은 시점인데 집행부의 면밀한 계획이 부재해 안건 가결이 힘들 것이란 평도 나온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7150054 2018-12-03 08:39:43
이제 민주노총도 바뀌어야한다.
민주노총은 더이상 기득권을 요구해서는 안된다.
지금 국민들ㅇ른 민주노총이 하고있는 행동과
한국노총이 하고있는 행동들을 비교하고있다.
국민들이 노동단체들에게 무엇을 요구하고있는지를
잘알고 행동들을 해야한다.

2018-12-01 20:28:03
아이러니하게도 보수 시절 심어놓은 정부 프락치들이, 정권 바뀌고 이무도 지령이 없어 해이해지니까 돈줄과 할 일이 없어져 설쳐도 손 놓고 쳐다봐야 하는 지경 같은데?

국민 2018-12-01 18:24:32
손가영~ 미오야~~ 민노총-언론노조 기관지 아니랄까 봐.. 위원장 부위원장 또 뭐? 실장이니 국장이니 대변인이니... 왜 이리 거창한 감투가 많니.. 관심도 없고 뉴스거리도 안 되는 것을 굳이 지면을 할애한 것이 좀 웃긴다!!! 대통령에게 "개는 짖어라~ 우린 간다~" 이 따위 막말이나 했쌌는 민노총은 고액연봉의 황금귀족집단이며 거대하고 막강한 정치집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