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계약 요구한 스태프들 ‘블랙리스트’ 배제당해”
“근로계약 요구한 스태프들 ‘블랙리스트’ 배제당해”
“드라마제작스태프들 배제하고 영화·광고 스태프들로 제작해”…추혜선 “국무조정실장, 노사정협의체 이끌어달라”

최근 드라마 제작현장에서 스태프들이 개별계약·근로계약을 요구하자 방송사·제작사가 이들을 배제하고 영화나 광고를 제작하던 스태프들을 섭외해 턴키계약을 강행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지부장 김두영)와 전국영화산업노조(위원장 안병호)는 30일 드라마 제작환경 개선에 공동으로 대응하겠다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두 노조는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함께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적 압박과 수차례 요구에도 턴키계약과 장시간 노동이 지속되고 있다며 방송사와 드라마제작사를 비판했다.

▲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김두영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장(오른쪽 세번째)과 안병호 전국영화산업노조 위원장(왼쪽 첫번째)가 장시간 노동과 턴키계약 근절에 공동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가운데는 추혜선 정의당 의원. 사진=희망연대노조 제공
▲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김두영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장(오른쪽 세번째)과 안병호 전국영화산업노조 위원장(왼쪽 첫번째)가 장시간 노동과 턴키계약 근절에 공동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가운데는 추혜선 정의당 의원. 사진=희망연대노조 제공

김두영 방송스태프지부장은 회견에서 “드라마제작현장에서 또 다시 꼼수가 벌어지고 있다”며 “턴키계약을 반대하는 스태프를 일에서 배제하고 영화나 광고 쪽에서 일하고 있는 스태프를 섭외해 기존처럼 턴키계약을 맺고 제작을 하는 드라마 현장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김 지부장은 미디어오늘에 “방송스태프지부 집행부들을 중심으로 꾸준히 일해 오던 현장에서 배제되고 있다”며 “현재 지부에서 개별 근로계약을 요구했다가 일을 못 받은 현장은 확인한 것만 6곳이고 영화·광고 쪽 스태프팀이 드라마 사전제작 등에 참여하고 있다는 제보도 서너 곳에서 들어왔다”고 말했다.

방송사나 드라마제작사는 조명·장비 등 업무를 팀장(감독)과 도급계약을 맺고 비용을 지급하면 팀장들이 스태프들을 고용한다. 한정된 예산에서 스태프 인건비를 지급하다보니 열악한 노동환경을 개선하지 못하는 현실이다. 최근 방송스태프지부 등이 이런 턴키계약을 근절하고 개별 근로계약을 맺자고 주장하자 얼굴이 알려진 노조 집행부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팀을 통째로 영화나 광고를 제작하던 스태프 팀으로 교체하는 일이 벌어졌다는 게 김 지부장의 설명이다.

▲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김두영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장과 안병호 전국영화산업노조 위원장이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함께 장시간 노동과 턴키계약 근절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희망연대노조 제공
▲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김두영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장과 안병호 전국영화산업노조 위원장이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함께 장시간 노동과 턴키계약 근절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희망연대노조 제공

김 지부장은 “방송사·제작사와 시간을 가지고 진심으로 대화를 했다고 생각했는데 스태프로서는 배신감이 든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한국방송협회는 지상파 중간광고를 도입하면 외주(독립)제작·스태프 처우를 개선하겠다는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는 스태프들과 논의한 결과는 아니다.

방송스태프지부는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을 목적으로 ‘스태프 처우 개선방안’을 일방적으로 발표했고, 35개 드라마제작사를 회원사로 두고 있는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는 각종 사용자단체들과 토론회를 열어 노동시간 단축 흐름에 제동을 걸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추혜선 의원은 “이 주제로 기자회견이 벌써 네 번째인데 방송사·제작사는 어떤 개선 의지도 보이지 않는다”며 “오히려 스태프를 특정해 현장에서 배제하고 있는데 블랙리스트가 아니냐. 사라져야 할 블랙리스트가 군사독재 시절 노동탄압하던 현실처럼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 방송드라마제작현장 스태프 노동자 노동인권 보장을 위한 공동협약서
▲ 방송드라마제작현장 스태프 노동자 노동인권 보장을 위한 공동협약서

같은 업무를 하더라도 영화 제작 스태프들이 드라마제작현장에 가면 근로기준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게 된데 영화산업노조도 나섰다. 이날 두 노조는 ‘방송드라마제작현장 스태프 노동자 노동인권 보장을 위한 공동협약서’를 체결하고 △살인적인 노동시간 근절과 법정 노동시간 준수 △개별 용역도급계약·턴키계약 근절 △그외 노동인권 보장을 위한 법제도 개선 등에 공동대응하기로 연대했다.

안병호 전국영화산업노조 위원장은 이날 회견에서 “같은 조명, 같은 카메라로 같은 업무를 하고 있는데 영화 현장에서는 개별계약을 진행하고 근로기준법을 준수하고 있고 드라마제작현장에서는 한두시간이라도 자는 걸 다행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이제 이런 방송이 지속되선 안 된다는 생각에 방송스태프지부와 공동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추 의원은 지난 국정감사에서 국무조정실장에게 방송제작현장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노사정협의체를 이끌어달라고 요청했다. 추 의원은 “국무조정실에서는 깜깜 무소식”이라며 “방송사·제작사·현장 노동자가 함께 모여 상생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을 논의해야 체감할 수 있는 변화가 일어난다”고 주장한 뒤 “국무조정실이 앞장서달라”고 당부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클릭 2018-11-30 16:43:42
고벳소프트 사이트제작 해드립니다.
http://gobet-soft.com/

아베 2018-11-30 16:13:29
국민들 앞에선 정의로운척 뒷구녕으론 온갖 갑질해대고
약자엔 횡포를 부리는 못된 버릇을 고칠려면 단결하는것 외에는
없읍니다 똘똘뭉처서 이겨내지 않으면 영원히 지배를 당합니다 잘 이겨내세요
방통위나 방송국이나 다같은 족속들 입니다

평화 2018-11-30 16:12:33
다 좋다. 그런데 나중에 미디어들은 수익악화라고 떠들 거 아닌가? 한쪽에서는 근로개선을 요구하고, 한쪽에서는 수익악화라고 나중에 통계보고 떠들고. 모순이다, 모순. 공영방송은 설립취지는 수익이 아니라 공적 이익과 사회적 약자 배려, 그리고 다양한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다. 근데, 미디어들은 나중에 수익 악화한 방송사 사장을 나무란다. 기업 비판하면 수익 악화하고, 일자리, 정당한 계약서 만들면 일시적 악화는 필수적인데, 그대들은 뭐라고 할 텐가. 분기 경영수익 악화를 핑계로 사장을 비판할 텐가? 지켜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