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폭행 여성피해자 배려 없었던 한겨레 서평 삭제
폭행 여성피해자 배려 없었던 한겨레 서평 삭제
기사 끝에 심상대 작가의 폭행전력 미화부분 논란… 사과한 한겨레 “책 선정 신중하지 못했다”
담당 기자와 부장 “책 선정과 기사 모두 문제라 판단 후 삭제”

한겨레가 ‘책과 생각’ 섹션에 보도한 ‘힘내라 돼지’라는 서평 기사가 논란이 되자 온라인에서 삭제했다. 한겨레는 기사를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지만, 사과한 이유를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한겨레는 지난 9일 “돼지띠 세 남자, 교도소에서 낙원을 꿈꾸다”라는 제목으로 심상대 저자의 ‘힘내라 돼지’ 책 소개 기사를 보도했다. 서평은 최재봉 문화부 선임기자가 썼다.

▲ 사진= 한겨레
▲ 사진= 한겨레

최 선임기자는 기사 초반부에 “심상대의 소설 <힘내라 돼지>는 교도소에서 만난 59년생 돼지띠 남자 셋의 이야기다. 각각 사기와 폭력, 뇌물수수 죄로 들어온 이들이 감옥이라는 특수한 공간에서 각별한 우정을 꽃 피우고 함께하는 인생의 새 출발을 꿈꾼다는 얼개”라며 책 내용을 소개했다.

문제가 된 부분은 기사 끝부분이다. 최 기자는 기사 후반부에 “꿈꾸는 돼지띠 세 남자를 향해 작가는 ‘힘내라 돼지!’라는 응원의 말을 아끼지 않는다. 그리고 그것은 2016~7년 사이 폭행 등 혐의로 형을 살고 나온 작가 자신을 향한 응원의 말로 들리기도 한다”고 했다. ‘힘내라 돼지’의 작가 심상대는 지난 2015년 11월 말 전주의 자택에서 내연녀를 여러 차례 때리고 승용차에 감금하려 한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이 서평 기사는 온라인에서 삭제됐다. 대신 한겨레는 지난 12일 인터넷 페이지에 “‘책과 생각’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를 통해 “<한겨레> 11월9일치 ‘책과 생각’ 섹션 4면에 ‘돼지띠 세 남자, 교도소에서 낙원을 꿈꾸다’라는 제목으로 소설 <힘내라 돼지>(심상대 지음)을 소개했습니다”라며 “책 선정에 신중하지 못했음을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관련 보도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설명했다.

▲ 사진= 한겨레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 사진= 한겨레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한겨레는 사과문에 책 선정이 잘못돼 기사를 삭제했다고 했다. 심상대의 소설 ‘힘내라 돼지’로 서평을 쓴 언론사는 동아일보와 연합뉴스, 뉴시스 등 여러 곳이다. 논란은 책 선정과 함께 가해자의 여성 폭행전력을 미화하는 듯한 기사의 마지막 문장이었다.

최재봉 한겨레 문화부 선임기자는 책 선정과 기사 모두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최 기자는 “심상대씨의 폭행 사건을 당연히 알고 있었고 법에 따라 처벌 받고 나왔기에 처음에는 이렇게 활동하는 걸 별도로 평가해줄 수 있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데스크와 상의 후 기사를 내리기로 판단하게 된 근거는 소설 속 주인공 중 한 명이 아내를 폭행한 죄로 들어왔는데 아내를 나쁜 사람으로 그리며 당연히 폭행할 만한 상황이었다고 썼다. 자신의 폭행을 미화하려고 하는 것처럼 보였다. 많은 독자가 기사의 내용도 지적했다. 책 선정과 기사 모두 문제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신차려한겨레 2018-11-15 11:10:40
한겨레 데스크의 페미니스트적 시각과 오지랖이 반영된 결과인 듯.
어디까지나 내 생각.

웃김 2018-11-15 10:20:25
우리나라에 언론자유가 있나? 여성단체를 비판할수있나 대통령을 비판할수있나?

바람 2018-11-14 20:22:10
옳은 판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