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단두대서 잘려도 방송 예능은 계속
전원책, 단두대서 잘려도 방송 예능은 계속
주요 일간지, 한국당 미래 절망적 진단… 예능 출연에 “본인 활동 위해 당 이용했나”

자유한국당이 9일 지도부와 갈등을 빚은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을 해촉한 가운데, 주요 일간지들은 한국당 미래를 절망적으로 봤다.

뼈를 깎는 내부 혁신 없이 적당히 넘어가려는 ‘김병준 비대위’의 무사안일주의와 의욕만 앞섰던 전원책 변호사의 언행에 비춰봤을 때 한국당 내 파국은 예상됐다.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시기를 놓고 양측은 충돌했고 전 변호사가 ‘전대 연기’를 굽히지 않자 한국당 지도부는 결국 전 변호사를 경질했다.

▲ 전원책 전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사진=민중의소리 ⓒ정의철 기자
▲ 전원책 전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사진=민중의소리 ⓒ정의철 기자
경향신문은 10일자 사설에서 “비대위가 당의 인적 쇄신을 위해 ‘십고초려’했다던 조강특위 핵심 인사를 스스로 쫓아내는 꼴사나운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이 신문은 또 “태극기부대도 당의 중요한 지지 세력”이라는 등 경솔했던 전 변호사 언행을 지적하면서도 “이면에는 당 내부의 인적청산 의지 부족과 이를 둘러싼 주도권 다툼이 깔려있다”고 비판했다.

경향신문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에 대한 진지한 반성 없이 한국당의 개혁은 불가능하다. 맹목적 시장주의와 철지난 이데올로기를 넘어서야 시민의 지지를 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겨레도 사설에서 “여기저기 사람을 불러모아 몸집을 불린다고 쇄신이 되지 않는다. 한두 사람에게 맡길 일도 아니다. 쇄신은 지난 시기에 대한 모두의 뼈저린 성찰과 반성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종전의 극우 보수에서 합리적 보수, 중도 보수로의 전환을 분명히 선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세계일보는 “김(병준) 위원장이 스스로 리더십을 챙기지 못하고 자신이 해야 할 인적 청산의 칼을 전(원책) 위원에게 ‘재하청’ 주는 순간부터 일찌감치 실패가 예견됐다”고 평했다.

이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는 심정으로 반성을 해도 모자랄 판에 한 줌도 안 되는 당권을 놓고 싸움을 벌이니 국민의 눈길이 갈 리 있겠는가”라며 “당을 해체한다는 각오로 다시 시작해야 살길도 열린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10일치 정치6면.
▲ 한국경제 10일치 정치6면.
한국경제는 “전 위원 해촉은 당내 혼란을 부추긴 책임을 묻는다는 것이 표면적 이유지만 일각에서는 전 위원 주장대로 전당대회 날짜가 연기될 경우 걷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져들 것이라는 공감대가 전 계파에 고루 형성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고 전했다.

전 변호사는 다시 방송으로 돌아갈 걸로 보인다. 앞서 tvN은 오는 22일 첫 방송 예정인 새 예능 ‘나이거참’에 전 변호사가 출연한다고 밝혔다. 배우 변희봉씨와 가수 설운도씨도 출연하는 이 예능은 할아버지와 10대 어린이가 우정을 쌓는 내용의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이와 관련 동아일보는 10일치 신문에서 “예능 출연은 조강특위와 병행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본인 활동을 위해 그간 당을 이용한 게 아니냐”는 당내 비판 목소리도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코메디 2018-11-12 01:27:57
원래 방송때문에 아닌척 숨어 있던 박사모였는데...
탄핵에 동참했던 현 자한당 지도부가 그걸 모르고 영입...
박사모가 대거 당원 가입하고 당내 박사모가 큰소리치기 시작하니 놀라서...
껀수하나 잡고 서둘러서 경질..

공정한 척 그만 2018-11-11 10:36:54
자유당 편향이라고 온 천하에 커밍아웃하셨는데, 앞으로 방송 하시더라도 자유한국당 패널로 나오시길.

h7150054 2018-11-11 09:55:21
방송이 돈이되는 것인 모양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