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연대, KBS ‘심야토론’ 동성애 혐오 공개질의
언론연대, KBS ‘심야토론’ 동성애 혐오 공개질의
KBS 제작진·시청자위원회·성평등센터에 입장과 재발방지 대책 물어 공식 답변 요청

언론개혁시민연대(언론연대)가 KBS ‘엄경철의 심야토론’ 제작진과 KBS 시청자위원회·성평등센터 등에 KBS가 동성애 혐오를 대하는 태도와 논란 재발방지 방안에 대해 공개 질의했다.

지난달 27일 엄경철의 심야토론 ‘성소수자와 차별금지법’ 편에는 △성소수자 정체성은 타고나는가, 결정이 가능한가 △성소수자 찬반 입장 표명 자체를 어떻게 볼 것인가 △차별금지법이 필요한가 등을 토론 주제로 삼았다. 방송에선 성소수자의 존재를 부정하는 발언, 성정체성을 도덕의 영역으로 끌어오는 발언 등이 쏟아졌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반대하기 위해 ‘동성애 케이크 제작을 거부한 이가 벌금을 받았다’ ‘외국에서 동성애가 죄라고 설교했다가 잡혀갔다’ ‘동성애와 에이즈의 관련성’ 등 허위사실이 전파를 타기도 했다.

이에 110개 시민사회·인권단체로 구성된 차별금지법제정연대와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각각 성명을 내 KBS의 젠더의식을 문제 삼았다.

언론연대 역시 9일 공개질의에서 해당 방송이 성소수자 존재 여부를 의제로 설정한 부분 뿐 아니라 성소수자 혐오론자에게 발언권을 줘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언론연대는 “KBS는 기계적 중립을 위해 찬반 양측을 패널로 선정했다고 주장할지 모르겠으나, 이는 어디까지나 기울어진 운동장”이었다고 주장했다.

▲ 지난달 27일 방송한 KBS 엄경철의 심야토론 '성소수자와 차별금지법'편 화면 갈무리
▲ 지난달 27일 방송한 KBS 엄경철의 심야토론 '성소수자와 차별금지법'편 화면 갈무리

언론연대는 ‘엄경철의 심야토론’ 제작진에 △누군가의 존재·인권을 부정하는 것을 표현의 자유 영역으로 보는지 △KBS는 인권 문제를 다룰 때 어떤 기준으로 패널 선정 등을 접근하는지 △팩트체크나 허위·차별 발언 제지가 없었는데 토론에서 사회자의 역할은 무엇인지 △KBS는 내부 ‘공정성 가이드라인’ 에서 정한대로 출연자의 의도·신분 등을 얼마나 확인했는지 등을 공개 질의했다.

언론연대는 KBS 시청자위원회와 성평등센터도 이번 논란에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언론연대는 지난 6월 지방선거 당시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가 한 동성애 혐오 발언을 그대로 노출시킨 것 등을 언급하며 “‘생방송’ ‘토론’ ‘출연자’ 등에서 문제가 연속한다”고 지적했다.

언론연대는 시청자위원회에 “‘엄경철의 심야토론’과 관련해 어떤 조치를 내릴 수 있는지 논의와 판단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입장을 물었다. 또한 성평등센터에 조사 권한이 있는 점을 언급하며 해당 방송을 성평등센터는 어떻게 보는지, 개선을 위해 어떤 역할을 수행할지를 물었다. 언론연대는 오는 23일까지 공식 답변서를 보내달라고 KBS 측에 요청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