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을 위한 변명
임종석을 위한 변명
[원성윤 칼럼]

“첫눈이 오면 놓아주겠다”

가수 에일리의 노래 제목 같은 이 말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입에서 나왔다. 문재인 정부 취임 초부터 각종 행사 연출을 도맡아온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이 자신의 거취를 둘러싼 논란에 휩싸이자 지난 6월 사의를 표명했다. 그러자 이를 만류하며 나온 임 실장의 발언은 자못 문학적이기까지 했다. 상당히 옛날처럼 느껴지는 건 그만큼 한반도를 둘러싼 일들이 많았다는 것, 더불어 문재인 정부를 향한 민심이 이제 농담으로 눙치고 넘어갈 만한 상황은 아니라는 점이 그 방증이다.

▲ 지난 9월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날 미디어데이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탁현민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 지난 9월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날 미디어데이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탁현민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당시 이렇게 말했다. “임종석 실장이 탁 행정관에게 ‘가을에 남북정상회담 등 중요한 행사가 많으니 그때까지만이라도 일해 달라. 첫눈이 오면 놓아주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그로부터 4개월이 지났다. 남북정상회담도 했고 눈도 왔지만, 탁 행정관의 거취는 묵묵부답이다. 이러다 내년 벚꽃이 핀다면 임 실장은 정치인들이 흔히 하는 뭉개고 버틴 게 된다.

이번엔 임 실장의 ‘자기 정치’가 입방아에 올랐다. 지난 17일, 비무장지대를 시찰하던 중 선글라스를 끼고 의전을 받는 모습을 보고 야당이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대통령의 순방 중 국가정보원장, 국방부장관, 통일부장관을 대동하고 했다는 이유에서다. 대통령이 있는 자리였다면 실장의 존재가 자연스러웠겠지만 분명 튀는 장면이었음을 부정하기 어렵다. 기자들의 잇단 질문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임종석 실장이 자기 정치를 했나”라고 오히려 반문하며 “그(주장에) 자체에 대해서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역대 정부에서 비서실장 임명 당시를 제외하고 그의 발언과 행동에 대변인이 브리핑하는 것 또한 낯선 풍경이다.

▲ 지난 10월17일 임종석 비서실장이 철원 화살머리 고지를 방문한 모습. 사진=청와대 제작 영상
▲ 지난 10월17일 임종석 비서실장이 철원 화살머리 고지를 방문한 모습. 사진=청와대 제작 영상
임 실장은 2018년 차기 리더 순위(시사저널)에서 3위를 기록하며 대중적 지지를 받고 있다. 여의도에 입성한 전-현직 국회의원들 가운데 ‘용꿈’을 꾸지 않는 사람은 없다. ‘자기 정치’가 돋보일 수 있다면, 조직에 해가지 않는 선에서 어필할 수 있을 때 하기 마련이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대신 임 실장을 먼저 만난 건 그의 위치가 단순한 비서실장 이상의 역할을 하고 있다는, 이제는 그런 대중 정치인이 됐다는 걸 스스로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를 둘러싼 대내외 지표가 좋지 않다. 코스피가 22개월 만에 처음으로 2000선이 붕괴했다. 코스피 붕괴 조짐은 북미 관계가 교착상태로 빠져들 때부터였으나 정부의 대책은 늑장이라는 게 투자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올해 봄, 무엇을 해도 될 것만 같은 상황에서 이제 국민들의 볼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대통령 순방과 올해 일련의 일정들은 촛불을 들었던 시민들조차 ‘남북관계’에만 올인하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마저 들게한다. 경제, 외교, 안보 등에서 내각보다 청와대가 센 조직으로 비치는 시점에 임 실장의 인기는 되려 독으로 돌아올 수도 있다. 신중한 발걸음이 필요한 시점이다. 문 대통령의 그런 점이 대중의 지지를 받았던 것처럼 말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공기원 2018-10-31 09:18:57
문재인대통령이 성공한 대통령이 될 수 있을까? 나는 실패할 확률이 99%라고 생각한다. 수구언론들과 자유당 놈들은 실패한 대통령을 만들기위해 발악을 하고있고, 진보언론과 진보지지자들은 자기들이 너무너무 잘나서 조금만 성에 안차도 등을 돌리게 될거다. 경제??? 100년 가까이 서민을 죽이고 재벌만 살리는 정책으로 망가진 경제를, 문재인대통령이 5년 임기안에 살릴 수 있을것 같냐? 그렇다면 문재인은 사람이 아니고 신인거지... 우리 국민이 정신차려야 한다. 너무 한번에 모든게 바뀌기를 기대하지 말고, 차근차근 하나씩 바꿔나갈수있도록 우리 국민이 대통령을 믿고 지지해주고 기다려줘야만, 문재인이 성공한 대통령이 될 수 있다. 문재인의 성공이 국민의 성공이기도 한 것이고...

바람 2018-10-30 22:51:23
진보는 그렇게 모르는가. 문재인 정부 초기부터 보수언론은 임실장을 그렇게 깠다. 결국 제일 부담스러운 인물임이 분명하다. 그리고 탁현민을 놓아주지 않은것은 지금 생각해봐도 현명했다. 평화는 진보의 길이다. 경제상황이 한국탓만 있는가. 미중 무역전쟁, 중국수출 비율 30퍼. 이런말하기 그렇지만 진보는 왜이리 성난 냄비처럼 들끊는가.

국민 2018-10-30 22:37:16
임종석이 요즘 들떴지.. 본인도 잘하면 나도 대통령 할 수 있다는 생각 할 걸~~ 시중에선 임종석과 조국이 실세라고 하던데.. 아직 문재인의 임기가 많이 남았는데 벌써 레임덕!? 같은 편인 여권 차기 주자군도 긴장하고 견제가 들어 갈거다.. 자세히 읽어 보면 임종석을 위한 임종석을 띄우는 글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