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원장 “연구과제, 감사결과 보고 책임지겠다”
원안위원장 “연구과제, 감사결과 보고 책임지겠다”
[2018 국감] 감사원감사 청구의사…야당 “당장 사퇴하라” 민주당도 “실망…야당이 사퇴요구 할만해”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이 카이스트 초빙교수 재직시절 원자력연구원이 의뢰한 연구과제 참여자 명단에 포함된 것에 스스로 감사원 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강 위원장은 12일 오후 속개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원자력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감사원 감사를 통해 결격사유로 판명되면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이날 국감의 절반 이상의 시간을 강 위원장의 연구과제 참여를 검증하는데 썼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설치법 10조에는 3년 이내에 원자력이용자 또는 이들로부터 연구과제를 위탁받은 자는 위원회 위원의 결격사유에 해당한다고 규정한다.

강 위원장은 지난 2015년 3월 당시 원자력연구원으로부터 ‘소형혁신 SFR 노심 개념 연구’ 과제를 위탁받아 연구비 274만원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연구프로젝트에 참여한 것은 아니라면서도 해외출장비 명목으로 지원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워싱턴으로 출장을 다녀왔으며 ‘고속로 파이로 비확산’ 관련 내용이 다뤄진 연구 일환으로 다녀왔다고 답했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본인 주장과 문제제기를 하는 주장이 충돌하는 사안이니 제3자에 의해 판명하는 게 좋지 않으냐. 결격사유에 걸려 해촉된 위원도 있지 않느냐. 생각한 것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강정민 위원장은 “감사원에 요청해 결과에 따르도록 하는 게 나은 것 같다”며 결과에 따라 진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야당 의원들은 감사원 감사 받는다고 시간 끌게 아니라 당장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강정민 위원장은 “간접적으로 관련된 일로 출장을 다녀왔고, 출장지원비를 받은 것인데, (명목상) 일시 원자력연구원으로 한 것 같다. 이것이 원안위원 결격사유였다면 당연히 책임지겠다. 감사원 감사결과를 받겠다”면서도 “과제와 관련해 연구활동을 했다든지 그런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간접적으로 간 것은 맞는 것 같다”고 답했다.

▲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의혹을 처음 제기한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금도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과제에 참여한 것으로 됐다고 주장하냐며 “그렇다면 위원장은 엄청난 연구비리를 고발하고 있다. 카이스트가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참여하지도 않은 사람의 이름을 썼다는 얘기 아니냐. 연구비 횡령했다는 것밖에 안된다”고 따졌다.

강 위원장은 “그것은 아니고, 간접적으로 출장가는데 지원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거듭 해명했다.

또 최연혜 의원은 원안위가 자료를 제출할 때 연구과제 참여자 명단에서 강 위원장만 지우고 제출한 것 “자체가 국감을 방해하는 위증죄라고 본다. 위원장이 자기 하나 살자고 굉장히 많은 사람을 끌어들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정민 위원장은 “제가 연구과제에 참여 안했기 때문에 참여한 과제만 올리도록 했기 때문에 빼라고 지시했다”고 해명했다.

이를 듣던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성수 의원은 “강정민 위원장, 오늘 답변이 대단히 실망스럽다”며 “야당이 자진사퇴를 요구하는데, 그럴만 하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다만 공직이라는 것이 들어오기도 쉽지 않지만 나가는 것도 쉽지 않다. 문제가 생겼다고 스스로 판단해서 툭툭털고 나갈 자리가 아니다. 의견 다를 수 있다. 원안위 설치법 10조의 결격사유인 ‘원자력사업자 사업에 관여한 것’에 강 위원장의 경우가 해당되는 것인지는 좀 미심쩍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원안위 사무처는 시간끌지 말고 빨리빨리 감사원 청구를 하라”고 촉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8-10-13 20:44:24
그말 꼭 책임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