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노조가 한국경제에 정정 요구했다는데…
금속노조가 한국경제에 정정 요구했다는데…
한경 “현대차-비정규직 직접교섭에 정규직노조가 당혹”, 정규직노조 “비정규직 투쟁 적극 지지한다” 입장발표

전국금속노동조합(위원장 김호규)이 ‘현대차 정규직노조가 현대차와 비정규직 간 직접교섭이 가능해진 상황에 당혹스러워 했다’는 한국경제 보도에 대해 왜곡이라며 정정을 요구했다.

금속노조는 8일 같은 날 발행된 한국경제 3면 “‘사내 하청 직원은 직접교섭 대상 아닌데…’ 현대車·정규직 노조도 '당혹’” 제목의 기사에 대해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조정신청서를 언론중재위원회에 냈다.

▲ 8일 한국경제 3면 기사
▲ 8일 한국경제 3면 기사

해당 기사는 지난 7일 고용노동부와 현대·기아차 사내하청 비정규직 지회 간 타결된 합의 내용을 다뤘다. 합의 결과 고용노동부는 △필요에 따라 현대·기아차와 비정규직 간 직접 교섭을 실시할 수 있고 △노사 교섭이 다음 주 내 진행되도록 적극 지원하며 △직접고용 시정명령을 내릴 것이라 밝혔다. 한국경제는 원청과 비정규직의 직접교섭 가능성을 두고 정규직노조 내 반대기류가 있다며 ‘정규직노조 당혹’을 제목으로 지었다.

한국경제는 기사에서 “재계에선 ‘하청업체 직원들은 노사 협상 대상이 아닌데 이들과 직접 교섭하라는 것은 잘못된 선례를 남긴다’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며 ”현대차 정규직노조는 비정규직 지회를 지지한다는 게 공식 입장이지만 내부에선 반대하는 기류도 감지돼 ‘노노(勞·勞) 갈등’ 여지도 크다“고 썼다.

금속노조는 “현대차 정규직노조가 당혹했다는 기사는 명백한 허위보도”라며 1면 정정보도문 게재와 손해배상금 천만원을 청구했다. 현대차노조(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비정규직 정규직화 투쟁을 적극 지지해왔다는 입장이다. 

현대차정규직노조인 현대차지부가 지난 2일 발행한 노조 소식지를 보면 “현대차지부도 비정규직 투쟁 적극 지지엄호한다”, “고용노동부는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즉각 현대기아차 비정규직에 대해 직접고용 시정명령과 원·하청 당사자 직접교섭이 이행될 수 있도록 중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등의 지지 문구가 적혔다.

현대차.jpg

금속노조는 한국경제가 노조 입장을 왜곡했다며 의도적인 ‘노노갈등 유발’ 프레임이라 지적했다. 금속노조는 “같은 내용을 보도한 다른 언론사 중 고용노동부의 직접교섭 중재에 대해 정규직노조가 반대하거나 당혹해한다거나 노노갈등을 유발한다는 보도를 한 언론사는 없었다”고 밝혔다.

금속노조는 한국경제에 “사실 확인 결과 현대차 정규직노조인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직접고용 시정명령과 직접교섭을 공식적으로 지지한 것으로 확인돼 이를 바로잡습니다. 허위사실을 보도한 것에 대해 전국금속노동조합과 독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보도문을 신문 1면에 싣고 홈페이지엔 72시간 동안 게재할 것을 요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8-10-08 18:02:18
한국경제는 전경련신문 아니냐. 사실상 기업이 노동자 비판하는 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