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평화상 기대 안한다지만…
노벨평화상 기대 안한다지만…
청와대, 문 대통령 수상 기대 안한다 밝혀… 수상 가능성 낮지만 남북미 정상 중 수상한다면 한반도 평화에 도움

5일 세계의 눈이 노벨평화상 수상자에 쏠린다. 이날 오후 6시 발표될 노벨평화상에 남북미 정상 중 한명이라도 이름을 올린다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수상 가능성을 낮게 본다. 후보 추천일이 한반도 평화 국면 이전에 있었고, 정부 안에서도 추천 작업을 하지 않은 까닭에 기대를 하지 않는 분위기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노벨평화상 후보는 지난 1월31일 추천이 마감된 것으로 알고 있다. 그 때는 한반도 평화 외교의 노력이 가시화된 것은 그 이후”라면서 “기대하고 있지도 않고 염두에 두지도 않다”고 말했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0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할 당시 위원회로부터 1~2시간 전에 연락을 받은 것을 언급하고 현재까지 관련한 이야기를 들은 것은 없다고 전했다.

해외 도박업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공동 수상할 후보로 뽑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단독 후보로 꼽지만 후보 추천 시기 등을 따졌을 때 현실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수상 가능성은 크지 않다.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김정은 국무위원장, 트럼프 미국 대통령까지 후보로 거론되는 것은 세 정상이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드라마틱한 그림을 만들면서 전세계적 관심을 끌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북미 정상이 최초 만나 세계적 이벤트를 연출했고, 남북 정상은 3차례 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 기틀을 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해 15만 북한 주민 앞에서 연설을 한 내용도 돌이킬 수 없는 남북관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6월12일 싱가포르의 센토사섬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졌고 이 자리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고 같은달 1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연합뉴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6월12일 싱가포르의 센토사섬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졌고 이 자리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고 같은달 1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연합뉴스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세 정상 중에 탄생한다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탄력을 받을 수 있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이 예정돼 있고, 2차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남북미 3자 회담 가능성도 열려있다. 이런 가운데 특히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노벨평화상을 수상한다면 그 자체로 북미관계의 안전핀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이날 cpbc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이나 김정은 위원장은 예측 가능한 인물인데 반해서 트럼프는 예측이 안된다”며 “예측 가능한 영역으로 잡아두는 수단이 노벨평화상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노벨평화상을 트럼프 대통령이 수상한다면 어떻게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도움이 된다는 얘기다.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4월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노벨평화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타고 우리는 평화만 가져오면 된다”고 말한 적이 있다.

반대로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있고 대북 제재 역시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노벨평화상 수상이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남북미 관계는 언제든 악화될 여지가 있는데 노벨평화상 수상한 이후 정반대의 국면으로 전개되면 오히려 안 받으니만 못한 결과가 될 수 있어서다.

세 정상 중 한명이 수상하고 평화에 대한 공로를 따지는 분위기가 형성되면 되면 오히려 남북미 관계에 금이 갈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혹여 트럼프 대통령이 수상을 못하고 남북 정상이 받을 경우 미국의 공로가 평가절하된 게 아니냐는 볼멘소리 나오고 미국 내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질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easonable 2018-10-06 21:26:33
혹시라도 문통만 수상하고 트럼프가 수상 못 한 일이 벌어졌다면 트럼프가 어떻게 했을까?트럼프 성격상 비핵화 협상을 정상적으로 지속할 리가 없을 게 뻔하다. 상상만 해도 끔찍하다. 그리고 노벨상을 주는 단체의 성격상 트럼프나 김정은에게 노벨평화상을 주는 일을 결정하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트럼프의 세계적 평가(한국과 미국 우익 제외)와 김정은에 대한 세계적 평가로도 그렇고, 둘이 지금까지 해 온 잘못한 행동들도 그렇고, 무엇보다 아직은 성과가 없다는 점이 가장 큰 이유이겠지만

pitiful 2018-10-06 21:20:03
항상 언론은 문제의 출발점인 것 같다. 노벨평화상에 정말로 관심이 있다면 평상시에 트럼프나 김정은을 제외한 다른 나라들의 여러 후보들과 그 후보들의 업적, 행적등을 수시로 소개하고, 사람들 나름대로 마치 오디션 구경하듯이 각자의 판단을 해보다가 발표하는 날 결과를 듣고 인정이든 아쉬움이든 얘기를 나눠볼 만하다고 생각한다. 근데 언론은 심심하면 트럼프, 김정은, 문통을 가끔씩 가능성 있다만 언급했을 뿐이고, 나머지 후보들에 대해 일언반구 없다가 결과 발표후 성과가 아직은 없었다는 걸 뒤로 하고 언론 각자 특징대로 배설하고만 있다. 언제쯤 한국 언론은 공정하면서도 글로벌해질 수 있을까?

sane or insane? 2018-10-06 21:12:06
제목이 딱 이상한 뉘앙스를 풍기니 아니나 다를까 자칭 보수 파리들이 날아와서 또 지네들끼리 하는 레퍼토리를 토해내는 댓글 꼬락서니를 보니 내가 왜 이 기사를 클릭했나 싶기도 하고... 노벨평화상 선정은 이미 1월에 거의 선정완료되다시피 한다고 jtbc뉴스에서도 설명하지 않았나. 오바마에게 준 것이 노벨상 역사적으로도 상식적으로도 이해가 안 가는 예외적인 일이었을 뿐인고, 아직 성과가 나온 일이 아닌데 왜 언론들이 부추기고 청와대 답변마저도 뒷면을 맘대로 추측해서 이런 판을 벌이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