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3사 여론조사, 평양 남북정상회담 “잘했다” 80%
방송3사 여론조사, 평양 남북정상회담 “잘했다” 80%
문 대통령 지지율 MBC 73.4%, KBS 72.3%, SBS 72.1%… 국민 82.8% “김정은 서울답방 환영”

추석 연휴 기간 발표된 방송 3사의 여론조사에서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개최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국민 10명 중 8명가량이 긍정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장 최근(21일~22일) 조사한 KBS와 한국리서치 여론조사에선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 “잘했다”는 평가가 83.4%(매우 잘했다 39.2%, 잘했다 44.2%)로 “못했다”는 응답(12.3%·매우 못했다 4.2%, 못했다 8.1%)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KBS가 지난 24일 발표한 이번 추석 여론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응답률 14.4%)에게 “남북 정상이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고 2박3일간의 회담을 마무리했다. 이번 정상회담 결과를 어떻게 평가하느냐”고 물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대한 전망’에 대한 물음엔 “실제로 비핵화가 될 것”이라고 보는 응답은 55.0%, “그렇지 않다”는 응답자는 39.1%로 나왔다.

▲ 24일 KBS '뉴스9' 리포트 갈무리.
▲ 24일 KBS '뉴스9' 리포트 갈무리.
이날 발표된 SBS와 칸타 퍼블릭이 발표한 추석특집 국민 여론조사는 지난 20일~21일 이틀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29명(응답률 1.0%)을 대상으로 진행했는데(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성과 있었다”는 평가가 78.5%(매우 성과 있었다 42.5%, 다소 성과 있었다 36.0%)로 나왔다. 반면 “성과 없었다”는 평가는 16.1%(전혀 성과 없었다 5.8%, 별로 성과 없었다 11.1%)였다.

앞서 지난 22일 MBC는 뉴스데스크에서 정치현안 여론조사를 발표하며 2박3일간의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82.4%(매우 성과 있었다 39.9%, 어느 정도 성과 있었다 42.4%)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부정평가는 13.3%(전혀 성과가 없었다 4.8%, 별로 성과 없었다 8.5%)였다.

아울러 MBC는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8명(응답률 11.4%)에게 지난 21일 하루 동안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에 대한 의견도 물었는데 82.8%가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환영한다고 응답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김 위원장에 대한 신뢰도는 “신뢰가 간다”는 긍정평가가 67.8%, “신뢰가 가지 않는다”는 부정평가는 29.6%로 나왔다.

▲ 22일 MBC '뉴스데스크' 리포트 갈무리.
▲ 22일 MBC '뉴스데스크' 리포트 갈무리.
한편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KBS와 MBC, SBS 조사에서 각각 72.3%, 73.4%, SBS 72.1%로 조사됐다.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인 불과 9월 초순까지만 해도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평가(한국갤럽)가 취임 후 처음으로 50%대 아래인 49%까지 떨어졌지만, 남북정상회담 효과로 문 대통령 지지율이 급반등한 것이다.

SBS와 함께 여론조사를 진행한 칸타 퍼블릭은 “국정운영 평가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요인은 ‘대북 및 북핵문제 대응(51.4%)’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국정운영 긍정평가층은 ‘대북 및 북핵 문제 대응(60.8%)’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은 반면, 국정운영 부정평가층은 ‘경제 정책(52.2%)’에 가장 큰 영향을 받았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이번 3차 남북정당회담의 성과가 대통령의 국정운영 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지만, 경제 분야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시각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존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다.

이상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사항은 각사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5분대기조 2018-09-26 16:22:35
신좌파들이 어대로 가긋노 뻔하재 .

포청천 2018-09-25 19:28:26
이대로 총선까지 가자~~~~~~

바람 2018-09-25 16:37:12
네이버가 아무리 댓글로 여론을 조작해도, 평화를 바라지 않는 국민은 없다. 그리고, 한번 조작된 댓글시스템을 계속 쓰면서 국민을 기만하는 네이버의 악행을 많은 사람이 알았지. 나는 아무리 간절해도 웬만하면 네이버에 들어가지 않는다. 이것이 조작이나 악행을 저지르는 것에 대한 나의 태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