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출입기자, 타사 기자 살인미수 고소…맞고소
부산시 출입기자, 타사 기자 살인미수 고소…맞고소
27일 부산시청에서 기자들 간 말다툼 도중 “목이 졸렸다” 주장…상대는 “무고죄 맞대응” 예고

부산시청을 출입하는 종합일간지 기자 A씨가 함께 출입하던 타사 종합일간지 기자 B씨를 살인미수·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 등 혐의로 고소했다.

30일 A씨가 부산지방경찰청에 제출한 고소장에 따르면 B씨는 지난 27일 오전 9시30분께 부산시청 기자실에서 A씨에게 “조용히 하라는데 왜 계속 떠느냐. 기자경력도 나보다 짧은 놈이”라며 욕설한 뒤 “죽고 싶어 환장 했냐”며 A씨의 목을 졸랐다. 당시 A씨는 또 다른 기자와 말다툼 하던 중이었다.

A씨는 부산시가 9월1일부터 ‘기자 점심식사 제공’ 관행을 없앤다고 밝혔는데 자신이 이 같은 사실을 보도한 매체의 ‘제보자’로 몰렸다는 입장이다. A씨는 “기자실 중식 중단사건 이후 기자들 사이에서 제보자를 색출하겠다며 원색적인 표현이 난무하는 가운데 내가 제보자로 몰렸다”고 주장했다. 기자실 중식 중단사건이 발단이 돼 폭행으로 이어졌다는 게 A씨 주장이다.

B씨는 A씨 주장이 사실 무근이란 입장이다. B씨는 “기자 점심식사 제공 중단은 기자단과 부산시가 이미 합의 본 문제여서 어디 제보할 것도 없다”고 말했다. B씨는 A씨를 두고 “A씨가 지금까지 돌출행동을 많이 해왔다”고 말했으며 폭행 혐의와 관련해선 “목을 조른 적도 없다. 기자실에서 언성이 높아져 말렸을 뿐이다”라고 반박한 뒤 “무고죄로 맞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고 있음 2018-09-03 09:36:49
대박.. 기레기들 거지 근성이 살인으로 이어질 뻔했어.
시청에서 밥 안준다는 사실 제보한 사람은 왜 색출하는 거지?
도대체 이들은 월급받아 기사쓰면서 왜 어디가면 꼭 공짜 밥 얻어먹을라고 혈안이 돼 있지? 안 부끄럽나? 글로 먹고 산다는 자들이?
거지도 이런 거지가 없네.

바람 2018-09-02 15:37:52
기자경력도 나보다 짧은 놈<< 이렇게 말했다면, 평소 주위에 인품을 확인해 보는 것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