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태풍 ‘솔릭’에 임시휴교 방안 긴급지시
대통령, 태풍 ‘솔릭’에 임시휴교 방안 긴급지시
국가위기관리센터 찾아 상황보고 받고 피해 대응 점검…21일부터 비상대비체제 가동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찾아 모든 교육기관의 임시휴교  등 태풍 ‘솔릭’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방안을 마련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11시 35분까지 국가위기관리센터를 방문해 화상회의로 진행된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부 지역에서 이미 시작되었지만 지방교육청과 또 일선학교를 포함한 전국의 모든 교육기관들이 임시휴교와 등하교 시간 조정 등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서 가능한 모든 방법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민간 기업들도 직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서 필요하다면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는 등 능동적인 대처에 나설 수 있도록 그렇게 함께 노력을 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지금 2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앞두고 있는데 이번 태풍이 그 지역 쪽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그렇게 예상이 되고 있다”며 “특히 연로하신 분들이 많기 때문에 또 그분들의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주시고, 필요하다면 장소나 일정조정 등 가능한 모든 방안을 신속하게 검토를 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행정안전부는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서 특별교부세 지원과 특별재난지역선포 등 가능한 모든 지원책을 미리 검토를 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산업현장에서 강풍에 의한 타워 크레인 붕괴와 같은 대형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라고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태풍 ‘솔릭’은 지난 2010년 태풍 ‘곤파스’ 경로와 비슷하지만 위력이 세고 내륙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

정부는 21일부터 비상대비체제를 가동하고 태풍 ‘솔릭’에 대응해왔다. 이날 회의에서 화상을 통해 기상청장의 상황보고, 행정안전부 대처 총괄 보고, 해양수산부, 농림부, 환경부, 통일부, 제주도, 전남, 경남, 충남, 강원도의 상황보고를 받았다.

이날 회의에는 청와대 비서실장, 정책실장, 안보실장, 정무·소통·경제·사회수석, 안보1차장, 국가위기관리센터장, 의전·1부속·기후환경·자치발전·농어업·산업정책·주택도시비서관, 대변인이 참석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워킹맘 2018-08-23 14:10:07
휴교도 좋지만 빈집에 애들만 있는것도 위험하지 않겠습니까? 부모는 일하고 애들은 집에서 방치되고 누구를 위한 휴교인지 답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