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노조 ‘사장퇴진’ 천막농성·서명 돌입
부산일보 노조 ‘사장퇴진’ 천막농성·서명 돌입
노조 사장퇴진 투쟁수위 높여, 검찰 고발 병행…편집권 침해 논란 안병길 사장 ‘윤전기 세우라’ 발언 부인

‘불법 선거운동 의혹’ ‘편집권 훼손’ 등을 이유로 사장 퇴진운동을 벌이는 부산일보 노조가 20일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전국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지부장 전대식)는 이날 정오 부산 동구 부산일보사 앞에서 안병길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천막농성을 설치하고 투쟁 수위를 높였다. 부산일보지부는 이날 기준으로 안 사장 퇴진운동을 110일째 진행하고 있다. 부산일보지부는 안 사장 퇴진을 촉구하는 언론노조 조합원 서명운동도 함께 진행한다.

▲ 전국언론노동조합 부산일보지부가 20일 안병길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사진=부산일보지부 제공
▲ 전국언론노동조합 부산일보지부가 20일 안병길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사진=부산일보지부 제공

부산일보지부는 안 사장의 배우자가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하면서 부산일보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훼손했고, 안 사장이 선거기간 중 지인에게 배우자 지지를 호소하는 등 선거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안 사장이 지난 2015년 2월 사장에 취임한 이후 지면을 사유화하고 부당하게 편집권에 개입했다고 비판했다.

부산일보지부는 안 사장이 임단협 교섭을 거부했다며 그를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지난 6월11일 부산지방노동청에 고소했고, 지난 7월19일에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안 사장을 부산지검에 고발했다. 지난 7월9일부터 노조는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지부는 지난 3월 안 사장이 지난해 수익이 늘었다며 임원들에게 성과급을 지급했는데 규정에 없이, 퇴사한 임원에게도 지급했다고 문제 삼았다. 전대식 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장은 미디어오늘에 “다음주 초 부산지검 앞에서 안 사장을 배임 혐의로 고발하고 수사기관에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일보지부는 “길거리 천막농성에는 언론노조(위원장 김환균), 전국신문통신노동조합협의회(의장 한대광 경향신문 지부장), 언론노조 부산울산경남협의회(의장 이승환 경남도민일보 지부장), 민주노총 부산본부(김재하 본부장), 정의당 부산시당(박주미 위원장), 민중당 부산시당(김희정 위원장) 및 부산민언련, 부산참여연대 등 지역시민사회가 연대한다”고 했다.

▲ 전국언론노동조합 부산일보지부 등이 20일 부산일보 앞에서 안병길 사장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부산일보지부
▲ 전국언론노동조합 부산일보지부 등이 20일 부산일보 앞에서 안병길 사장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부산일보지부

안 사장은 노조의 문제제기가 과하다는 입장이다.

안 사장은 지난 6월 “(문자 정도는 보내야 하지 않겠느냐는 주변의 권유로) 고심 끝에 그 정도는 회사의 명예에 손상을 주지 않을 것이고 선관위 문의 결과 직함을 사용하는 문자 선거운동이 가능하다는 답을 받았지만 회사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개인 명의로 일부 지인에게 문자를 보냈다”며 “사장 직함을 사용한 것도 아니고 개인 문자에 대해서도 문제제기를 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했다.

안 사장은 지난 7월3일 노조의 투쟁을 ‘불법 쟁의행위’로 규정하고 “회사는 그동안 대화와 설득을 통해 사태를 해결하고자 인내해왔다. 그러나 노조는 우여곡절 끝에 개최된 임단협 상견례 자리에서 외부세력을 끌어 들여 ‘정치투쟁’에 본격 나서는 모습을 공공연히 보였다”고 비판했다.

또한 노조는 공정보도위원회에서 안 사장이 편집국장에게 ‘윤전기를 세우라고 했다’며 편집권 침해를 주장했다. 이에 회사 측은 지난 9일 “사장과 사전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지시한 제작이사의 행태를 지적하며 언성을 높인 적은 있으나 당일 편집국장이 1판 제작에 참여하지 않을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편집국장에게 욕설을 할 이유가 전혀 없고 윤전기를 세우라는 말을 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파란 하늘 2018-08-20 23:55:01
부산 일보를 시민에게 돌려 주어라 .

바람 2018-08-20 20:16:44
개인적으로 응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