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와 무관한 노출화면 3번 반복 MBN 재의견진술
보도와 무관한 노출화면 3번 반복 MBN 재의견진술
방통심의위, 상의 노출된 피해자 영상 사용은 언론의 2차 가해
‘MBN뉴스8, 이 한 장의 사진’코너도 의견진술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심의위)는 16일 오후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방송소위를 열고 MBN ‘뉴스파이터’와 ‘뉴스8’이 한 장의 사진을 두고 각각 ‘재의견진술’과 ‘의견진술’을 결정했다.

‘의견진술’은 방통심의위에 올라온 안건 중 해당 보도를 한 관계자들이 서면으로 의견을 제출하거나 방통심의위에 직접 출석해 방통심의위 위원들에게 입장을 말하는 절차다.

▲ 지난 6월21일 MBN뉴스8 이 한장의 사진 코너 갈무리. 사진=MBN
▲ 지난 6월21일 MBN뉴스8 이 한장의 사진 코너 갈무리. 사진=MBN

지난 6월20일 뉴스파이터는 디스코팡팡 DJ들이 여성을 대상으로 성추행한 사건을 소개하며 해당 사건과 직접 관련이 없는 영상을 자료화면으로 사용했다. 사건 내용과 무관한 여성이 디스코팡팡을 타다가 웃옷이 벗겨지는 장면이었다. 뉴스파이터는 보도 내용과 관계없는 문제가 되는 장면을 3번 연속 노출했다.

장광익 MBN 시사제작 부장은 “지난 6월 성희롱과 성추행을 일삼아오던 디스코팡팡 DJ들이 입건됐다는 사실뿐만 아니라 (문제의) 그 화면을 보여주면서 성희롱이 자행되고 있음을 분명하게 알리고 경각심을 높이고 시청자들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편성했던 프로그램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청자들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는 수준에서 블러 처리를 하라고 했는데 미숙하고 부족하게 됐던 까닭에 이런 문제가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허미숙 방송소위 위원장이 이날 출석한 윤슬기 시사제작국 책임PD에게 “왜 여성 상의가 벗겨진 영상을 3회나 반복해서 냈냐”고 묻자 윤 PD는 “디스코팡팡 놀이기구에 대해서 이해를 좀 드리고 싶었다”고 답했다. 이에 허 위원장이 “그럼 옷이 벗겨지냐”고 질문하자 윤 피디는 “그럴만한 상황이 빈번하게 벌어질 수도 있기 때문에 위험성을 지적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허 위원장은 그런 영상은 한 번 보여주면 됐고 보도 내용과 관계없는 영상이었다고 지적했다.

심영섭 위원은 장 부장과 윤 PD에게 “본인 옷이 벗겨지는 영상이어도 자료화면으로 채택했을 것이냐”고 물은 뒤 “이건 피해자를 향한 언론의 명백한 2차 가해다. 종편채널에서 유튜브에 있는 영상을 옮겨다가 뉴스까지 해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35조 2항 ‘성표현’ 관련 조항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정주 위원도 윤 PD에게 “놀이기구의 위험성으로 옷이 벗겨지는 것만 있는 건 아니다”며 “제가 본 유튜브에서는 넘어지는 것도 있다. 왜 굳이 위험성을 3번씩이나 동의받지 않는 사람의 영상을 이렇게 썼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윤 위원은 21조 1항 ‘인권보호’ 조항을 채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상수 위원도 “아무리 심각한 현안이더라도 화면은 신중히 써야 한다. 유튜브 영상을 아무렇게나 갖다가 인용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본다. 그래픽 화면도 있다. 굳이 저렇게 심각한 문제가 있는 화면을 내보낼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지난 6월20일자 뉴스파이터의 경우 기존에 검토했던 제27조 5호 ‘품위 유지’ 조항과 제35조 2항 ‘성표현’과 제21조 1항 ‘인권보호’ 조항을 추가 적용해 의견진술을 다시 듣기로 했다.

더불어 방통심의위는 MBN 뉴스8 ‘이 한 장의 사진’ 코너는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14조 ‘객관성’과 관련해 전원의견으로 ‘의견진술’을 검토했다.

지난 6월21일자 MBN뉴스8 ‘이 한 장의 사진’ 코너에서 김주하 앵커는 “경복궁역에 쓰러진 여학생이 주변 남학생에게 도움을 요청했으나 남학생이 ‘남자라서 안 된다’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는 온라인상의 게시글을 소개하며 ‘미투를 당할까봐’, ‘복잡한 일에 엮일까봐’ 위험에 처한 상황을 외면하는 각박한 세상이 돼버렸습니다”라고 방송했다.

하지만 방송자문특위는 “사실관계에 대한 정확한 사실이 확인 없이 방송한 점, 부정확한 내용을 근거로 최근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미투 현상을 언급하며 논평까지 한 것은 부적절하며 인터넷상의 게시물을 무책임하게 보도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심 위원과 박 위원은 “해당 보도가 과거 240번 보도와 비슷하다”며 “8시 뉴스면 엠비엔 간판뉴스인데 메인 앵커가 전혀 사실관계 확인 없이 논평까지 한 것은 문제”라고 평가했다.

허 위원장은 “MBN은 이후 해당 보도가 오보인 거를 알고도 정정하지 않은 점”도 지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8-08-17 10:46:12
Mbn이 티비조선을 넘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