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2년 연속 기자들이 신뢰하는 매체 1위
JTBC, 2년 연속 기자들이 신뢰하는 매체 1위
한국기자협회 창립 54주년 설문조사, 9년 동안 신뢰도 1위 한겨레는 3위로

JTBC가 2년 연속 기자들이 가장 신뢰하고 영향력 있다고 평가하는 매체로 꼽혔다. 디지털 전략을 가장 잘 실천하는 언론사로는 SBS가 1위로 꼽혔다.

기자협회보가 한국기자협회 창립 54주년을 맞아 지난 1~5일까지 기자협회 소속 기자 305명을 대상으로 가장 신뢰하는 언론사, 주 52시간 근무제, 기자 직업 만족도를 비롯한 언론·사회 현안에 대한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 JTBC 뉴스룸의 손석희 앵커. 사진=JTBC
▲ JTBC 뉴스룸의 손석희 앵커. 사진=JTBC

JTBC는 지난해에 이어 신뢰도·영향력 측면에서 높은 비율로 1위를 차지했다. 기자들에게 ‘소속사를 제외하고 가장 신뢰하는 언론매체’를 물은 결과 응답자 22.3%가 JTBC라고 답했다. 지난해(30.3%)에 비해 하락했지만 2위 KBS(7.5%), 3위 한겨레(6.9%)와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한겨레는 지난 2006~2016년까지 9번에 걸쳐 신뢰도 1위를 지켰으나, 지난해 2위에 이어 올해는 3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신뢰하는 언론사는 경향신문·연합뉴스(각각 5.2%), SBS(4.3%), 한국일보(2.3%), 조선일보(1.6%), YTN(1.3%), MBC·중앙일보·한국경제(1%) 순이었다. 기타 언론사를 선택한 응답자는 6.9%, 잘 모름·무응답은 33.5%였다.

지난해에 이어 1위를 차지한 JTBC 영향력은 지난해 17.8%에 비해 올해 41%로 대폭 올랐다. 기자협회보에 따르면 불과 4년 전 1.6%에 불과했던 JTBC 영향력은 지난 2015년 4.2%, 2016년 11%로 꾸준히 오르고 있다.

SBS는 2년 연속 디지털 전략 실천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조사에 참여한 기자 29.5%가 디지털 전략을 잘 실천하는 언론으로 SBS를 선택했다.

SBS를 선택한 이유를 묻자 다양한 디지털콘텐츠(23.3%)가 높은 평가를 받았고, 전사적 투자(12.8%), 높은 디지털 실험 장려·지원(10.5%), 디지털 전담인력 충원(9.8%), 통합CMS 등 디지털 인프라 구축(4.9%)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지난달 1일부터 언론사에도 주 52시간제가 도입됐지만 기자들은 여전히 고된 노동으로 인해 전직을 고민하는 걸로 나타났다. 근무시간을 1주 최대 52시간으로 단축하는 개정 근로기준법 시행 한 달 시점에서 “근무시간 변화”를 묻는 질문에 66.2%가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주 52시간제 정착을 위한 회사 차원의 노력”을 묻는 질문에 85.6%가 ‘인력 충원’을 꼽았다. 이어 ‘출퇴근 시간 조정 등 유연근무제 도입 43.3%’와 ‘토요일판 폐지 및 뉴스시간 단축 26.2%’, ‘퇴근 이후 업무지시 금지 23.9%’, ‘포괄임금제 남용 방지책 마련 10.8%’ 순이었다.

‘기자 직업에 만족하고 있다’는 응답자 비율은 56.1%였다. ‘만족하지 않는다’는 11.8%, ‘보통이다’는 31.1%였다. 기회가 된다면 지금의 언론사를 그만두고 직업을 바꿀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반반이다’가 41%로 가장 많았다. ‘없는 편’ 27.9%, ‘대체로 많은 편’ 14.4%, ‘전혀 없다’ 11.8%, ‘매우 많다’ 3.9%, ‘잘모름/무응답’은 1% 순이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손사장화이팅! 2018-08-17 15:47:41
사랑하지만 비판도 함께 합니다

qODEJEDL 2018-08-16 23:41:23
tv조선, 채널a, mbn 은 등외 인가??
시청률 없으면 광고 없어지고
문닫는 일밖에 없네,,,,,,

바람 2018-08-16 17:25:23
시청자들도 같을 듯. 물론 나도 제일 신뢰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