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군축’ 오보 논란, 8·15까지 기다려봤지만
YTN ‘군축’ 오보 논란, 8·15까지 기다려봤지만
北 리선권이 ‘군축’ 발언? 김주환 YTN 기자 “보도 문제 없다”… “리선권에 전화해 보라” 답답함도 토로

“8월15일까지 기다려보라.”

지난 4월5일 김주환 YTN 정치안보 전문기자는 ‘군축 오보’ 논란에 기자에게 이렇게 말했다. 8월15일까지 기다려보면 자기 보도가 오보인지 아닌지 확인할 수 있다는 취지였다. 기자는 15일 그와 다시 통화했다. 이날까지 남북의 군비축소 회담은 열리지 않았다.

김주환 기자와 통화 내용을 전하기 앞서 YTN 군축 오보 논란은 다음과 같다. 지난 3월31일 YTN은 “[단독] 北 ‘8월15일 군축회담 열자’… 돌출 발언?”이라는 리포트에서 “엊그제(3월29일) 남북 고위급회담에 북측 대표로 참석했던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오는 8월15일에는 남과 북한이 군비축소에 관한 회담을 열자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 지난 3월31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천해성 통일부 차관에게 군비축소 회담(‘군축’)을 언급했다는 내용의 보도가 오보라는 지적에도 YTN은 자사 보도를 수정·삭제하지 않았다. 사진=YTN 리포트 갈무리.
▲ 지난 3월31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천해성 통일부 차관에게 군비축소 회담(‘군축’)을 언급했다는 내용의 보도가 오보라는 지적에도 YTN은 자사 보도를 수정·삭제하지 않았다. 사진=YTN 리포트 갈무리.
김주환 YTN 기자는 이 보도에서 리 위원장이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배웅하는 자리에서 갑자기 군비축소 회담 개최를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김 기자는 보도에서 “전문가들은 북측 고위급 인사의 이 같은 발언은 우리가 보유하고 있는 첨단 재래식 무기와 관련한 군축회담에 대한 의지의 표명이라고 분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YTN 보도 영상만 보면 리 위원장이 천 차관과 악수하며 “군축합시다”라고 발언한 것처럼 받아들여질 수 있으나 ‘군축’으로 단정하기엔 리 위원장 음성이 명확하지 않아 당사자 확인이 필요했다.

보도 직후 통일부는 리 위원장이 천 차관에게 “8월15일에는 경축합시다”라고 말했다며 YTN 보도를 오보로 규정했다. 천 차관 역시 미디어오늘에 통일부 입장과 같다는 취지로 메시지를 전했다.

김주환 기자는 지난 4월 미디어오늘에 자기 가족 출신지가 북한과 관련돼 있음을 강조한 뒤 “내 귀에 평안도, 함경도 사투리가 더 잘 들어오지 않겠느냐”고 했다. 또 “그거(보도) 낼 때 8명한테 들려준 것”이라며 오보가 아님을 강조했다. 그는 “8월15일까지 기다려보라”고 장담했다.

15일 오후 그와 다시 이야기를 나눴다. 김 기자는 15일 통화에서도 “리선권은 함경북도 사람이다. 우리는 지방 사투리를 잘 알아듣지 못한다. 보도할 때 평안도·함경도 출신 탈북자 10여명에게 들려줬다. 열이면 열 모두 다 ‘군축’이라고 했다. 명색이 전문기자인데 확인하지 않고 썼겠느냐”며 오보가 아님을 거듭 주장했다. 

김 기자는 “일반 사건 사고와 달리 남북관계 뉴스는 눈에 잘 안 보인다. 흐름을 봐야 한다”며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도 ‘군축’을 말했고 4·27 판문점 선언에도 군축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도 오늘(15일) ‘비무장지대’, ‘공동번영의 (서해)바다’ 등을 언급했는데 이런 것들이 모두 군축의 흐름”이라고 말했다. 

가시적 군축 회담은 없지만 남북관계가 군비 축소 흐름으로 가고 있기에 보도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다. 그러나 남북의 군비 축소 움직임과 리 위원장이 ‘군축’ 발언을 했다는 보도는 별건으로 따질 문제다.

김주환 기자는 기자의 거듭되는 오보 논란 질문에 “그럼 리선권 전화번호를 알려 달라”거나 “리선권한테 전화를 하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 김주환 YTN 정치안보 전문기자가 지난 7월 YTN 사장 후보자 정책 설명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YTN 유튜브
▲ 김주환 YTN 정치안보 전문기자가 지난 7월 YTN 사장 후보자 정책 설명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YTN 유튜브
발언 당사자인 리 위원장은 지난 13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남북 고위급 회담을 열었지만 회담 내용에 군축이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하지만 회담이 4시간도 걸리지 않았고, ‘9월 안으로 평양 정상회담’ 개최 합의 이외에 판문점 선언 이행에 관한 새 합의를 내놓지 못했다는 점에서 군축을 논의했을 가능성은 적다. 

지난 6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도 이 보도에 결론을 내지 못하고 ‘의결보류’를 의결했다. 방통심의위원들 사이에서도 8월15일까지 기다려보자는 의견이 나왔다.

이날 소위원회에 출석한 김문경 YTN 보도국 통일외교안보부장은 “(김주환 기자는) 녹취록을 살펴보던 중 ‘군축’이라는 이야기를 들었고 녹취록에 나타난 내용을 보고 확신을 갖고 취재하게 됐다고 답변하고 있다”면서도 “기사가 나가기 전 관계 당국에 확인하는 절차는 없었다”고 말했다. 김 부장은 “(데스크인) 제가 듣기에도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판단이 들었다”고 했다.

노종면 YTN 기자는 지난 4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확인을 위한 보강 취재는 필수이고 기본인데 그것을 누락했다”며 “8·15까지 기다려 보잔다. 설사 8·15에 군축회담을 한다 해도 지금의 보도는 근거 박약의 오보”라고 비판했다.

김주환 기자는 지난 7월 정찬형 현 YTN 사장 내정자와 함께 사장 후보 최종 2인으로 추천됐으나 YTN 이사회는 정 내정자를 신임 사장으로 내정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 2018-08-16 12:36:00
8명한테 들려줬는지 확인해봐라 순 꽁이다~

기레기 2018-08-16 10:38:35
기레기.....
딱 저런 넘을 두고 말하는듯...

기러기 2018-08-16 00:19:12
누구나 실수할수있습니다. 하지만 드러난 실수를 인정하지않고 버티는것은 참으로 쪽팔리는짓입니다 쯧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