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덕수 YTN 보도국장 내정자 “공정방송 위해 선의 경쟁하자”
현덕수 YTN 보도국장 내정자 “공정방송 위해 선의 경쟁하자”
YTN 노조 이취임식서 “보도국 혁신에 속도 필요”… 지민근 YTN 신임 노조위원장 “YTN 상식 세울 것”

해직기자 출신 현덕수 YTN 보도국장 내정자가 14일 오후 서울 YTN 상암 사옥에서 열린 전국언론노조 YTN지부 이취임식에서 “노조와 보도국이 공정방송 가치 위에서 선의의 경쟁을 펼치자”며 포부를 밝혔다.

현 내정자는 이날 개표한 보도국장 임명동의 투표에서 투표에 참여한 보도국 구성원 346명 가운데 269명의 찬성표(찬성률 77.75%)를 얻어 신임 보도국장으로 첫 발을 내딛게 됐다. 

현 내정자 요청에 따라 그의 임기는 향후 조직 개편이 이뤄지면 그때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YTN 노조위원장 출신이 보도국장에 임명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 해직 기자 출신 현덕수 YTN 보도국장 내정자가 14일 오후 서울 YTN 상암 사옥에서 열린 전국언론노조 YTN지부 이취임식에서 “노조와 보도국이 공정방송 가치 위에서 선의의 경쟁을 펼치자”며 포부를 밝혔다. 현 내정자가 투쟁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김도연 기자
▲ 해직 기자 출신 현덕수 YTN 보도국장 내정자가 14일 오후 서울 YTN 상암 사옥에서 열린 전국언론노조 YTN지부 이취임식에서 “노조와 보도국이 공정방송 가치 위에서 선의의 경쟁을 펼치자”며 포부를 밝혔다. 현 내정자가 투쟁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김도연 기자
현 내정자는 “한국 언론사에서 해직기자가 9년 만에 복직해 보도국장이 되는 사례는 흔치 않다”고 지난 공정방송 투쟁에 의미를 부여한 뒤 “지금은 보도국 혁신에 속도를 내야 할 시기다. 여러 고민과 걱정이 있지만 노조 조합원들이 있기에 혁신을 제대로 해낼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현 내정자는 “여타 조직과는 달리 YTN에선 노조와 보도국이 공정방송 가치 위에서 선의의 경쟁을 펼칠 수 있을 것”이라고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현 내정자는 2008년 MB정부에 맞서 YTN 낙하산 사장 저지 투쟁에 나섰다가 해고된 뒤 지난해 복직했다.

▲ 전국언론노조 YTN지부 이취임식이 14일 오후 서울 YTN 상암 사옥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지민근 신임 지부장, 권민석 노조 사무국장, 홍주혜 노조 공정방송추진위원장. 사진=김도연 기자
▲ 전국언론노조 YTN지부 이취임식이 14일 오후 서울 YTN 상암 사옥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지민근 신임 지부장, 권민석 노조 사무국장, 홍주혜 노조 공정방송추진위원장. 사진=김도연 기자
언론노조 YTN지부 조합원을 포함한 언론계 인사 1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이취임식은 최남수 전 YTN 사장 반대 파업을 주도했던 박진수 전 언론노조 YTN지부장 소회로 막이 열렸다.

박 전 지부장은 “지난 파업 84일은 정말 힘든 시간이었지만 조합원들이 똘똘 뭉쳐 성공을 거둘 수 있었고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차기 집행부는 통합과 화합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지민근 신임 지부장은 “전임 집행부 결실을 이어받아 YTN에서 상식과 정의를 바로세우겠다”고 화답했다.

김환균 언론노조위원장은 “매번 YTN을 방문할 때마다 마음이 무거웠다”며 “언론 정상화 투쟁에서 YTN이 가장 먼저 승전보를 전해줄 거라 생각했지만 굉장히 길어졌다. 그런데도 조합원 동지들이 잘 견뎌주셔서 오늘의 승리가 가능했다”고 밝혔다.

▲ 전국언론노조 YTN지부 이취임식이 14일 오후 서울 YTN 상암 사옥에서 열렸다. 현덕수 YTN 보도국장 내정자(왼쪽)와 박진수 전 언론노조 YTN지부장이 이취임식 행사에 참여했다. 사진=김도연 기자
▲ 전국언론노조 YTN지부 이취임식이 14일 오후 서울 YTN 상암 사옥에서 열렸다. 현덕수 YTN 보도국장 내정자(왼쪽)와 박진수 전 언론노조 YTN지부장이 이취임식 행사에 참여했다. 사진=김도연 기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W 2018-08-21 14:26:48
사장후보 공개설명회 하고 공개면접 해놓고서는 노조 낙하산 사장 앉히더니.. 이번엔 정찬형 사장 내정자 공직자윤리법 위반한거 알려진 마당에.... 보도국장 내정이라... ytn노조분들 마음이 급하시네요. 그나저나 기자들 사명감은 죄다 어디로 간거죠? 정찬형 사장 공직자윤리법 위반한거는 왜 기사가 하나도 없는거죠?? 언론이 대중 기만하는거 하루이틀 아니지만, 좀 나아지길 기대하는 대중들이 역시나 어리석은가봅니다.

진짜? 2018-08-15 11:08:51
YTN이 잘 진행되는지 딱 한가지만 보면 됨 김선영이 교체되는지 않되는지...

바람 2018-08-15 08:38:57
팩트체크 잘하고, 오보없는 방송이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