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고 노회찬 관련 오보 사과했지만…
조선일보, 고 노회찬 관련 오보 사과했지만…
정의당이 조선일보 측에 먼저 정정보도 공식 요구… 내부서도 “팩트체크 좀 하지 그랬나”

조선일보가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자사 오보에 지난 11일 공식 사과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지면에서 “사실을 오인해 고인과 유족, 그리고 독자 여러분께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보도는 지난달 21일자 “노동자 대변한다면서 아내의 운전기사는 웬일인가요”라는 제목의 칼럼이다. 노 의원이 사망하기 이틀 전 보도였다.

이혜운 조선일보 기자는 이 칼럼에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를 비판하면서 “아내 운전기사까지 둔 원내대표의 당이 ‘노동의 희망, 시민의 꿈’이라고 볼 수 있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 조선일보 지난 7월21일자 B2면.
▲ 조선일보 지난 7월21일자 B2면.
노 의원 아내의 전용 운전기사가 있다는 취지의 이 기사는 노 의원 도덕성을 악의적으로 흠집 냈다는 비판을 받았다. 칼럼이 보도된 직후 김종철 정의당 원내대표 비서실장은 페이스북에 기사를 공유한 뒤 “노 의원 부인은 전용 운전기사가 없다”고 반박했다.

조선일보는 지난 11일 ‘토일 섹션’인 ‘Why?’ 2면에서 ‘바로잡습니다’ 형식으로 다음과 같이 밝혔다.

“Why?는 여름철 정기 휴간 직전 호인 7월 21일자 B2면에서 1단으로 ‘노동자 대변한다면서 아내의 운전기사는 웬일인가요’ 제하의 기사를 썼습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를 비판하면서, 아내 전용 운전기사까지 둔 원내대표의 당을 ‘노동의 희망, 시민의 꿈’이라고 볼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을 담은 내용이었습니다. 그러나 정의당은 ‘고 노회찬 의원의 부인은 전용 기사를 둔 적이 없으며, 2016년 총선 기간 후보 부인을 수행하는 자원봉사자가 20일가량 선거운동을 도왔을 뿐’이라고 알려왔기에 이번 복간호에 바로잡습니다. 사실을 오인해 고인과 유족, 그리고 독자 여러분께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 조선일보가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자사 오보에 지난 11일 공식 사과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지면에서 “사실을 오인해 고인과 유족, 그리고 독자 여러분께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 조선일보가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자사 오보에 지난 11일 공식 사과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지면에서 “사실을 오인해 고인과 유족, 그리고 독자 여러분께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번 조선일보 정정보도는 ‘기사를 바로잡아달라’는 정의당 요구에 따른 것이다. 김종철 실장은 13일 통화에서 “정의당에서 조선일보에 바로잡는 기사를 내달라고 공문을 보냈고 조선일보 쪽에서 정정보도를 하겠다는 답변이 왔다”며 “조선일보 쪽에서 정정보도(문에 들어갈) 내용을 전해왔고 이를 두고 유족 측과 상의를 했다. 유족 분들은 다소 불만족스러워 하셨지만 그럼에도 ‘당에서 판단해 달라’고 뜻을 전하셨다. (정정보도 초안을) 일부 수정해 최종적으로 정정보도문이 나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 보도 온라인 제목에는 “[정정내용 있음]”이라는 고지가 달려 있다. 온라인 기사 말미에도 지면에 실린 것과 같은 입장과 정정 보도 내용이 첨부돼 있다. 

▲ 조선일보가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 관련 자사 칼럼 논란에 11일 공식 사과했다. 문제가 된 보도 온라인 제목에는 “[정정내용 있음]”이라는 고지가 달려 있다.
▲ 조선일보가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 관련 자사 칼럼 논란에 11일 공식 사과했다. 문제가 된 보도 온라인 제목에는 “[정정내용 있음]”이라는 고지가 달려 있다.
조선일보 토일 섹션인 ‘Why?’가 지난달 28일과 지난 4일 2주간 여름 정기 휴간이었기 때문에 11일에야 정정보도가 실린 것으로 보인다.

미디어오늘은 어수웅 조선일보 주말뉴스부장에게 이번 오보에 대한 입장을 물으려 했으나 그는 13일 오후 통화에서 긴급한 개인 사유로 연락을 받지 못한다고 했다. 기사를 쓴 이혜운 기자는 지난달부터 미디어오늘 취재에 응하지 않고 있다.

조선일보 내부에서도 이 칼럼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조선일보 기자들의 익명 게시판 앱 ‘블라인드’에서 한 기자는 “‘노회찬 부인 운전기사’ 칼럼은 팩트체크 좀 하지 그랬나. 동네방네 신나게 까이고 있으니 스트레스 받는다”고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예민아씨 2018-09-03 13:18:10
사람이 죽었는데... 언론이 이렇게 양심이 없어서야..
이제와서 정정한들... 니들 죄가 용서 되겠냐??

이종혁 2018-08-16 16:25:36
찌라시 쓰레기 소설 조 ㅅ 선일보

assad 2018-08-14 22:54:08
조서닐보 사내 그룹 ,섹파티 일상화...출근하자마자 섹...점심 먹고 오럴섹.. 신입 이모 기자 박모 국장 아이 임신 후 낙태. 이런 자극적 기사 하나 내라...그리고 지랄하거든..아님 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