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1TV, ‘김제동 더 라이브’로 심야시간 공략한다
KBS 1TV, ‘김제동 더 라이브’로 심야시간 공략한다
기존 11시 ‘뉴스라인’, 포맷·시간대 바꾸고 심층·다양성 강화
9년 만의 데일리 시사토크쇼 프로그램 진행에 김제동씨 확정

KBS 1TV가 오는 9월 개편으로 오후 심야시간대에 큰 변화를 꾀한다. 기존 11시 ‘뉴스라인’은 시간대를 앞당겨 새 포맷으로 개편하고, 방송인 김제동씨가 진행하는 데일리 시사토크쇼가 신설된다.

오후 11시 뉴스라인은 ‘KBS 뉴스9’이 끝나고 이어지는 시간대에 편성될 전망이다. 앞서 KBS기자협회가 지난달 31일 뉴스라인의 ‘정시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은 가운데, 보도국 논의 과정에서 뉴스라인 전반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선 KBS 통합뉴스룸(보도국) 국장은 지난 6일 “뉴스라인 변화와 더불어 새로운 뉴스 포맷을 만들어보자는 취지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 국장은 “심층성과 다양성을 강화한 한 단계 더 풍부한 뉴스 프로그램으로 9시 뉴스에서 미처 다루지 못한 부분을 다룬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포맷이나 분량 등은 실무적으로 여러 안을 논의하는 단계라고 전했다.

‘김제동 더 라이브’(가제) 제작진은 9월10일 첫 방송을 목표로 새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2008년 ‘생방송 시사투나잇’, 2009년 ‘생방송 시사360’이 폐지된 이후 9년 만의 심야 데일리 시사 토크쇼다.

제작진은 7일 미디어오늘에 “여러 이슈를 대중 눈높이에서 쉽고 재밌게 풀어가려 한다. 과거 시사투나잇은 VCR 위주였다면 이번 프로그램은 토크를 강화할 것”이라며 “김제동씨는 소통과 공감 능력에 장점이 있어 (진행자로서) 적합한 분”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KBS 25년차 이상 직원 40여 명으로 구성된 KBS공영노동조합은 김제동씨를 ‘좌편향 인사’로 규정하고 7월31일 “뉴스앵커에 개그맨 출신 방송인 김제동씨를 기용한다”는 성명을 내고 이를 몇몇 언론이 받아쓰며 논란을 불렀다. 이에 KBS는 1일 “준비 중인 프로그램은 뉴스가 아니며 김씨가 앵커로 출연한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사진=이우혁 대학생 기자.
▲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사진=이우혁 대학생 기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차라리 2018-08-11 12:26:27
미디어 오물을 보는게 낫겠다.
시청료 주면서 정치성향을 강요받는 더러운 황색저널리즘 파쇼 세상.
파시즘 파시즘 하던데...진짜 2018년에 더듬어파시즘 정권을 눈뜨고 볼 줄이야...
2018년안에 문재앙을 탄핵 못하면 우리는 터키꼴납니다.
동참합시다.

1111 2018-08-10 08:38:47
친일/독재정권의 DNA를 그대로
물러받은 자유한국당과 수구언론!!

지구상에서
"한반도 평화가 싫은 집단은 두 집단뿐이다."
그동안 남북냉전 안보팔이로 정권유지했던
친일/독재세력 자유한국당과 아베정권뿐이다.
그리고
이들의 든든한 후견인 조중동 등 수구언론
특히, 조선일보는 가히 악성수구 충견이다.
또한,
기득권 1도 없이 지금도 맹신적으로
박근혜를 추종하는 박사모/엄마부대와
폭식투쟁 일베류들 일것이다.
모두 청산해야 할 적폐다.
양승태 사법농단 적폐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과거
이명박근혜 방송장악 KBS에서 완전히 벗어나라~

la 2018-08-09 06:27:47
나라온통시궁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