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스태프노조, KBS에 “12시간 노동·12시간 휴식 요청”
방송스태프노조, KBS에 “12시간 노동·12시간 휴식 요청”
노조 출범 이후 처음으로 방송사 관계자 면담 ‘노동시간 단축’ 요구
KBS “큰 틀에서 공감하고 찬성”…오는 10일 노조 측에 답변 전달

희망연대노동조합이 방송스태프지부(지부장 김두영·방송스태프지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방송사와 제작 환경 개선을 위해 면담했다.

희망연대노조는 지난달 31일 KBS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관계자들과 만나 제작스태프 노동환경 개선 등을 위한 요구 사항을 전달했다. 이날 면담에는 KBS 정성효 드라마센터장, 황의경 ‘같이 살래요’ CP, 제작사 제작총괄 담당자와 희망연대노조 김진억 나눔연대사업국장, 이만재 조직국장, 김두영 방송스태프지부장이 참석했다. 희망연대노조는 ‘같이 살래요’ 제작 현장에 방송스태프지부 조합원이 많아 우선 면담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번 면담에서 희망연대노조는 ‘같이 살래요’ 제작스태프 노동시간과 관련해 △1일 12시간 노동 12시간 휴식, 주 68시간 이내 노동 보장 △휴게시간 보장 △촬영 종료 후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경우 야간 교통비 지급 등을 요구했다.

▲ ⓒ gettyimagesbank
▲ ⓒ gettyimagesbank

김진억 국장은 ‘12시간 노동 12시간 휴식’과 관련해 미디어오늘에 “아침 7시에 촬영 현장으로 출발하면 이동시간과 2시간 휴식을 포함해 저녁 9시에 촬영이 끝나도록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근로기준법 개정 취지에 걸맞는 근로시간 단축과 기본적인 휴게·수면시간을 보장하라는 취지다. 불가피하게 촬영시간이 연장되면 최대 15시간을 넘겨선 안 되고, 15시간 촬영 시 익일 촬영시간을 조정하거나 휴무 조치하라는 요구도 전했다.

김 국장은 “(스태프 입장에서는) 아침에 다시 현장으로 나오려면 빠듯할 수 있지만 방송제작 상황을 고려해 이렇게 요구했다”며 “방영 중인 드라마 제작 현장에서는 최대한 할 수 있는 만큼 노동시간을 단축하고 신규 제작의 경우 사전제작을 포함한 시간 단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희망연대노조는 이 밖에도 KBS에 방영 중인 드라마 전반의 노동시간 단축과 ‘KBS 드라마 제작 환경 가이드라인’ 제정에 희망연대노조 참여를 요청하고, 공영방송으로서 노동권 보장과 좋은 일자리 창출이라는 사회적 책무를 선도해달라고 전했다.

KBS 관계자는 미디어오늘에 “이번 면담을 통해 의견을 청취했고 큰 틀에서 근무환경 개선과 근로시간 단축에 공감하고 찬성한다”고 전했다. KBS는 오는 10일까지 희망연대노조에 노동시간 단축 요구에 대한 입장을 전하기로 했다.

희망연대노조는 이르면 이번 주부터 다른 방송사들과도 면담을 갖고 방송 제작 환경 개선을 촉구할 방침이다.

한편 희망연대노조는 스태프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표준근로계약서 작성·적용, 최저임금 적용, (가칭)방송영상산업협력위원회 및 방송산업 사회보험관리기구 구성, 스태프 노동권 보장을 위한 방송관계법 제·개정 등을 주장하고 있다. 방송스태프지부는 앞서 방송통신위원회 제안에 따른 면담에서도 방송제작 노동 환경의 문제점과 개선 방안을 제안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8-08-06 16:10:51
사람은 기계가 아니고, 피로가 누적되면 병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