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그림’ 사라지고 장관직 ‘누구’만 남은 협치내각
‘큰 그림’ 사라지고 장관직 ‘누구’만 남은 협치내각
바른미래 박선숙 환경부장관 입각설에 야권 반발하고 청와대 부인…협치내각 대통령 설명 없을시 혼란만 가중

청와대가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을 환경부 장관에 입각시킬 것이라는 언론보도를 재차 부인했다.

중앙일보는 3일 청와대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박선숙 의원을 “여권 인사들과 두루 가깝고, 민주평화당 성향”이라며 “여러 정당에 연결고리가 있기 때문에 협치내각을 위해 좋은 카드”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중앙일보는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를 “청와대와 협치 내각을 논의하며 대야 창구 역할”을 맡았다고 지목하면서 입각설에 신빙성을 높였다.

하지만 보도 이후 바른미래당이 강하게 반발하고 당사자인 박선숙 의원조차 부인하고 나섰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무슨 국정을 장난하듯이 이야기하면서 야당을 우롱하고 국민을 실망시키고 이렇게 하는 것이 도움이 되나”라고 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입각을 청와대 공식 요청이 아닌 언론에서 접해 불쾌감을 드러내면서 “박선숙을 좋은 카드로 얘기한 청와대 고위관계자와 이것을 논의된 바 없다는 청와대 대변인, 도대체 우린 몇 개의 청와대와 대응하면서 가야 되는 것이냐”고 말했다. 박선숙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나와 무관한 이야기”라고 선을 그었다.

중앙일보 보도 이후 청와대는 “논의된 바 없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의원 빼가기를 통한 야권 분열 행위라는 비난으로까지 확산되면서 재차 박 의원 입각설을 부인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협치 내각에 자유한국당도 포함 대상이냐’라는 기자의 질문에 “여기다 저기다 맞다 아니다 이런 말씀을 드린 적이 없다”면서 “협치내각 기사가 나오는데 이 부분은 개별적으로 누군가를 데려오고 하는 그런 문제는 없었고 논의된 바도 없다. 후보로 거론된다는 그 얘기는 사실이 아니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협치내각 구상이 구체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내각 후보의 이름이 튀어나오자 당혹스러운 분위기다.

청와대에서 최초 협치내각이라는 말이 나온 것은 지난달 23일 김의겸 대변인을 통해서다.

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름을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으나 편의상 협치내각이라고 한다면 그 문제를 마냥 둘 수 없어 이번 주 안에 농림부장관 인사하고 이후 국회 논의에 따라 진전될 것”이라고 말했다. 협치 내각의 추진 배경을 “현재 여러 산적한 문제가 있고 그 문제해결에 입법절차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그 입법 문제에 야당과 협치할 필요성을 느끼기에 야당에도 입각 기회를 준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 연합뉴스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 연합뉴스
이후 신임 농림식품부 장관 임명 발표가 나왔지만 전체적인 2기 내각 인선 발표가 늦어지면서 협치 내각 구성 가능성을 열어놓고 당과 논의하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왔다. 이런 가운데 박선숙 의원을 환경부 장관에 입각시킬 것이라는 보도되면서 협치 내각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여소야대 국면에서 개혁 입법이 불가능하고 결국 정책 성과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는 판단 아래 협치 내각을 구상한 것으로 보이지만 정부 지지층 안에서도 촛불정부의 정체성을 훼손시키고 선명한 개혁 방향을 흐트러뜨리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우려도 많다. 협치 내각 대상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적폐세력과 손을 잡고 어떻게 개혁 성과를 이룰 수 있느냐는 반발까지 나온다.

당장 문재인 대통령의 협치 내각에 대한 구상이 불분명한 상황이다. 협치내각의 목표와 대상, 내각 구성 이후 정책 반영 조율 등 짚고 넘어가야할 문제가 산더미다.

이와 관련해 유성엽 민주평화당 의원은 협치내각을 위해선 먼저 정책연대를 하고 장관직을 제안하고 합의하는 수순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대중 정부 탄생 배경인 DJP 연합이 국민회의와 자민련 두 정당의 오랜 시간 정책연대와 선거연대를 통해서 이뤄진 반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연정 제안과 열린우리당의 소연정 제안 실패는 정책연대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후보 시절 “보수와 진보를 뛰어넘는 국민대통합정부가 필요하다. 많은 분이 그 방안으로 연정을 얘기했다”며 “연정은 정권교체 이후에 그 시기의 정치 상황에 따라 논의될 문제라고 생각한다. 그에 앞서 대통령 스스로 진영논리에 갇히지 않고 보수와 진보를 뛰어넘어 인재를 폭넓게 기용해 대한민국 드림팀이라고 부를 수 있는 국민대통합 정부를 구성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개혁진영의 분열 없이 선거를 치뤄야 승산이 있는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거국내각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당시 국민연대와 안철수 후보 등과 함께 국민통합형 정부를 세우겠다면서 “제가 집권하면 지역·정파·정당을 넘어선 ‘초당파적 거국내각’을 구성한다는 마음으로 드림팀을 구성해서 국정운영을 성공시키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월드백작 2018-08-04 14:54:32
협치는 무슨협치 믿고 썼던 인간도 배신을 때리는데 남의당 인간들 썼다 내밑들어 남보이는 꼴 밖에 더 되겠어.대선때 송민순 을 격어 보고도 이런 생각이 드나.배신자들은 보수보다는 진보쪽이 훨씬더 많다.김문수(ㅎㅎㅎ)김경재(훽트8000억 얘기하던눔)한광옥 한화갑.전라도 근거지로 하는 정치인 모두.문정부는 그냥 국민만 보고 쭉가면 되는데 요즘 자꾸 노무현 말기 현상들이 겹쳐저 불안불안 하다.

뽕탄백두산산삼독사주 2018-08-04 13:28:42
저능쌔끼들 . . . .
촛뷸국민들이 뒷배봐줄때 잘혀라
종북세력도 아니요, 오타쿠도 아니요, 혼모노는 더더욱 아닌, 촛불평화민주국민들 무선줄 알고!!!!!!!!
파벌개쌈질이나 할때냐? 지금?
2년후 저능똥개들은 국민들이 반드시 심판할것이고!!
권력쌈질한 것들도 국민들이 용서치않을것이다!!!

qODEJEDL 2018-08-04 11:16:51
아주 큰 그림내각!! 총리, 성태/ 법무부장관은 부총리격상/법무장관겸 부총리, 동철이/통일부총리, 지원이, 동영이 중에서 1분/
복지부장관, 상정이, 소하, 중에서 1분 이러면 협치가 되지않을까 합니다, 누구누구는 입이 귀에 걸리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