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S, 방통위에 ‘지상파방송 재송신 대가검증협의체’ 요청
OBS, 방통위에 ‘지상파방송 재송신 대가검증협의체’ 요청
OBS, 스카이라이프와 재송신료 협상 난항…협의체 구성 요청 사상 처음

OBS 경인TV(대표이사 박성희, 이하 OBS)가 2일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 이하 방통위)에 ‘지상파방송 재송신 대가검증협의체’를 요청했다. OBS는 유료방송(IPTV·위성방송·케이블TV)에 재송신료(프로그램 제공료, CPS)를 받지 못하고 있다.

OBS는 위성 유료방송인 스카이라이프에 지난 2월 협상 요청 공문을 발송해 모두 13차례 재송신료 협상을 벌였지만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다. OBS는 “스카이라이프와 재송신료를 둘러싼 입장 차이가 워낙 큰데다, 협상 과정에서 스카이라이프 측이 공정한 재송신료 대가 검증과 관계없는 채널 이동 등의 문제를 들고 나오면서 사실상 협상이 불가능해졌다”고 밝혔다.

▲ 경기도 부천에 위치한 OBS 사옥. 사진=OBS
▲ 경기도 부천에 위치한 OBS 사옥. 사진=OBS

지난 2016년 방통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만든 ‘지상파방송 재송신협상 가이드라인’ 제8조 3항을 보면 지상파방송사업자·유료방송사업자의 요청이 있을 경우 방통위와 과기정통부장관은 재송신 대가의 적정성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전문가로 구성한 ‘지상파방송 재송신 대가검증 협의체’의 자문을 구할 수 있다.

이 같은 가이드라인에 근거해 해당 협의체 구성을 요청한 것은 OBS가 처음이다.

현재 KBS2·MBC·SBS 등 지상파는 가입자당 월 400원의 CPS를 받는다. 지역민방은 SBS와 6대4비율로 분배해 월 240원을 받는다. 이에 따라 SBS는 수도권에선 400원, 비수도권에선 160원을 받는다.

OBS는 “이번 협의체가 향후 지상파와 유료방송 간 재송신료를 둘러싼 분쟁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경기‧인천 시도지사 후보들은 OBS 재송신료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방통위와 과기정통부,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전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