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보도하자 조선일보 “PD수첩·조현오에 법적 대응”
장자연 보도하자 조선일보 “PD수첩·조현오에 법적 대응”
PD수첩, 장자연 관련 경찰의 조선일보 수사 부실 의혹… “방상훈 사장이 연루된 것처럼 악의적 보도”

조선일보가 배우 고 장자연 사건 의혹을 제기한 MBC PD수첩 보도에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조선일보는 1일 오후 경영기획실장 명의로 공식 입장을 내어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허위 보도로 본사와 임직원 명예를 훼손한 PD수첩 PD와 작가 등 제작진들과 이를 방송한 MBC에 정정보도 청구와 민형사상 소송 등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PD수첩 방송 내용을 사실 확인 없이 인용 보도하는 언론사에도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MBC PD수첩은 지난달 31일 보도에서 2009년 배우 장자연씨 사망사건 수사 당시 조선일보가 경찰 수사팀에 압력을 행사했고 그 결과 경찰이 제대로 된 수사와 처벌을 하지 못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사진=미디어오늘
▲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사진=미디어오늘
특히 장자연 문건에 등장하는 ‘조선일보 방 사장’과 관련해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과 그의 차남 방정오 TV조선 대표이사 전무 실명을 거론하며 당시 수사기관 수사가 부실했다고 지적했다. 

장자연 사건 당시 경기지방경찰청장이었던 조현오 전 경찰청장은 PD수첩 인터뷰에서 조선일보로부터  협박과 다름 없는 외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조선일보는 “당시 수사팀에 어떠한 압력도 행사한 사실이 없다”며 “또한 당시 이동한 조선일보 사회부장은 PD수첩 인터뷰에 등장한 조현오 당시 경기지방경찰청장을 만난 사실이 없을 뿐 아니라 ‘조선일보는 정권을 창출시킬 수도 있고 정권을 퇴출시킬 수도 있다’며 조 전 청장을 협박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는 “장자연 문건에 등장하는 ‘조선일보 방 사장’이 본사 사장이 아니라는 사실은 그동안 경찰 및 검찰 수사에서 확인됐을 뿐 아니라 관련 사건 재판도 명시적으로 확인된 바 있다”며 “PD수첩은 이러한 사실들을 의도적으로 누락시키고 본사 사장이 관여된 것이 확실한 것처럼 악의적으로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방송분에서 PD수첩은 방상훈 사장의 휴대전화 통화내역 등이 제대로 검증된 것인지 의문을 제기했다.

조선일보는 “조 전 청장의 일방적 진술을 보도한 MBC PD수첩뿐 아니라 허위 사실을 주장한 조 전 청장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창은 예술 2018-08-05 23:52:59

측은지심(惻隱之心) :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애처롭게 여기는 마음
수오지심(羞惡之心) : 의롭지 못함을 부끄러워 하고, 착하지 못함을 미워하는 마음
사양지심(辭讓之心) : 겸손하여 남에게 사양할줄 아는 마음
시비지심(是非之心) : 옳고 그름을 판단할 줄 아는 마음

라라 2018-08-05 18:49:07
장자연이 언론사 놈들이 가장 무섭다고 했었지. 변태가 너무 많아서...어째 가족끼리 한여자를 그렇게 하냐? 짐승이냐? 거기에 그회사 직원까지 추행하고 아주 세트로 놀아요. 31명이나 되는 사내 새끼들이 어떻게 한여자를 유린하면서 도와준 놈은 한놈도 없냐? 하긴 김밥 사먹으라고 천만원을 소속사 사장한테 준 놈이 하나 있었지. 어이구 쓰레기 변태 양아치 살인자놈들!

아주까리 2018-08-05 16:38:18
니네들 악의적이인 보도에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단체, 개인이 죽었는지 정녕 모르는구나. ㅎㅎㅎ
그래, 니들 말대로 그게 악의적인 보도라고 하자.
그렇다고 해서 니들은 해도 되고 남은 하면 안 되니? ㅉㅉㅉ
주둥아리라고 함부로 놀리지 마라, 하늘에서 자연이가 지켜보고 있단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