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차기 사장에 정찬형 후보 내정
YTN 차기 사장에 정찬형 후보 내정
MBC 라디오 PD 출신으로 개혁 성향… 9월 중 주총에서 공식 임명

정찬형 전 tbs 사장(61)이 27일 YTN 사장으로 내정됐다.

이날 오전 YTN 이사회는 최종 후보 2인인 김주환 YTN 부국장(54)과 정 전 사장에 대한 최종 면접을 진행한 후 정 전 사장을 차기 YTN 사장으로 내정했다.

정 내정자는 MBC 라디오 PD 출신이다. 그는 2012년 언론노조 MBC본부의 170일 파업 때 김재철 전 MBC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성명에 간부급으로 이름을 올리는 등 공정방송 투쟁에 후배들과 함께 했다는 평을 받는다.

‘배철수의 음악캠프’, ‘신해철의 고스트스테이션’, ‘손석희의 시선집중’ 등 MBC를 대표한 라디오 프로그램이 그의 손을 거쳤다. 정 내정자는 2015년 MBC를 떠나 tbs 사장에 취임했다. tbs 간판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그가 tbs 사장에 취임하고 탄생했다.

▲ 정찬형 YTN 사장 내정자. 사진=김도연 기자
▲ 정찬형 YTN 사장 내정자. 사진=김도연 기자
정 내정자는 지난 23일 YTN 사장 후보 공개 면접에서 사내 인사 개혁 문제에 “현격하고 중대 문제가 있는 인사들에는 사실관계를 따져 책임을 규명하되 YTN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전체가 힘을 합치는 데 보다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YTN 사장을 임명하는 주주총회는 법정 주총 소집 기한인 45일 뒤 열릴 전망이다. 정 내정자는 9월 중 YTN 새 사장에 공식 취임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ltjswkd 2018-07-28 11:50:04
정책설명회에도 정찬형후보가 발표하시는 것을 보니 준비가 한참 많이 부족해보였고 심층면접 당시에도 질문자가 노조위원장 만났냐는 질문을 던지시자 횡설수설 답변을 제대로 못했었죠. 심지어 면접이 끝난 후에 노조위원장이 면접 질문자에게 찾아와 거칠게 항의했다는 게시판 글도 있었습니다.

다른 후보들과 이번 과정에 참여한 대중들도 결국은 들러리에 지나지 않았다는 기분을 지울수가 없습니다. 대중을 기만한 것 아닙니까? 공정함을 표방하고 공개적으로 진행하여 선출한 언론사의 신임사장이 노조 낙하산 사장이라니....ytn 부끄럽지 않습니까?
차라리 그냥 ytn노조를 대표로한 직원들과 내부이사회에서 알아서 1인후보 만들어서 찬반투표 하시지 그러셨습니까?
대중들의 공신력을 얻어야할 언론사에서 보이는 이런 모습은.....

wltjswkd 2018-07-28 11:44:37
YTN사장 내정자로 선출되신 정찬형 후보에 대한 그 수많은 의혹들은 무엇인가요?

지금은 사라진 게시판이지만 공개정책설명회 관련 게시판에 정찬형후보 노조 낙하산 의혹도 있었고 tbs직원이 쓴 글로 보이는 ‘tbs 신임대표에게 고함’이라는 글을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정찬형후보가 tbs에 몸담고 있는 동안 얼마나 부조리한 일들이 많았었는지 느껴지더군요. tbs는 정후보가 ytn에 오기위해 사임했다고 자축하는 분위기였다죠.
ytn은 대중을 기만하는 언론사입니까?
공정함을 표방하지 않았습니까?

결국 노조 낙하산 사장 선출 시킬거라면 대중들에게 정책설명회 관련해서 질문은 왜 받았으며 공개 생중계는 왜 한 것입니까?

정론 2018-07-27 22:27:08
tv조선과 체널a는 허가취소 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