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본사·경기남부취재본부, 계약 해지 후에도 갈등
뉴시스 본사·경기남부취재본부, 계약 해지 후에도 갈등
김형기 뉴시스 대표, “언론탄압 주장은 오해” 두 차례 경기남부에 호소문…경기남부 “머투·본사 마침내 지역본부 침탈 야욕”

뉴시스 본사(대표 김형기, 이하 본사)가 뉴시스 경기남부취재본부(대표 왕정식, 이하 경기남부)와 분사계약을 해지하고 갈등하는 가운데 양측이 입장문을 내며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김형기 뉴시스 대표는 지난 20일 경기남부 기자들에게 “본사가 언론탄압을 한다는 주장이나 시위에 대해 뭔가 크게 오해가 있다고 판단해 글을 쓴다”며 “경기남부가 문제 삼는 해당 기사(경기도 교통정책 비판기사)는 다른 언론사의 기사들과 비교해 보더라도 지나친 편파보도”라며 “한쪽만 편드는 반복적인 기사는 균형보도, 공정보도와 거리가 멀다”고 주장했다.

이어 “설득력 없는 편파기사를 언론자유라고 말하는 것은 지역의 평판을 나빠지게 만들고 결과적으로 뉴시스 브랜드에도 깊은 상처를 내는 부끄러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지난 17일에도 “이번 사태의 원인은 여러 가지 있겠지만 골격만 따져보면 ‘매출액 공개 거부’라고 할 수 있다. ‘매출액의 10%를 수수료로 본사에 지급한다’는 계약을 신뢰성있게 지키기 위해선 공신력 있는 매출자료를 알려주는 것이 상식”이라며 매출액을 공개할 경우 경기남부와 발전적 관계를 맺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 뉴시스 경기남부취재본부 기자들이 지난 5일부터 매주 목요일 서울 뉴시스 본사, 머니투데이 사옥 앞에서 계약해지, 기사입력권한 박탈 등을 언론탄압이라고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장슬기 기자
▲ 뉴시스 경기남부취재본부 기자들이 지난 5일부터 매주 목요일 서울 뉴시스 본사, 머니투데이 사옥 앞에서 계약해지, 기사입력권한 박탈 등을 언론탄압이라고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장슬기 기자

이는 기존 본사 입장과 같다. 다만 경기남부 기자들이 지난 5일부터 매주 목요일마다 서울 머니투데이와 뉴시스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본사와 본사의 대주주인 머니투데이를 비판하자 대표가 이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힌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와 뉴시스 본사의 지역본부장악 저지 및 언론 정상화를 위한 뉴시스 경기남부취재본부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경호, 이하 뉴시스 경기남부 비대위) 등은 지난 19일 김 대표가 가처분 결과를 앞두고 본사와 경기남부 계약 내용을 왜곡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말 본사가 경기남부와 계약을 해지하면서 기사작성 권한(CMS)을 박탈했고 이에 경기남부는 이에 대해 무효 가처분 신청을 낸 상황이다. 

뉴시스 경기남부 비대위는 “계약서에 ‘전국(지방)홈페이지 배너광고 게재시나 기타 부가사업에 대해 10% 수수료를 제공한다’고 돼 있다”며 “김 대표는 이 조항을 ‘매출액의 10%’라고 왜곡했고 지금껏 뉴시스 경기남부는 단 한 번도 지급을 늦추거나 누락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경기남부 비대위는 또한 “상법 466조를 보면 3% 이상 주식을 가진 주주는 회계장부와 서류 열람, 등사를 청구할 수 있다고 돼 있는데 김 대표와 본사는 경기남부 주식의 단 1%도 가지고 있지 않다”며 “지속적으로 지역본부를 손에 넣겠다는 속셈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 뉴시스 로고
▲ 뉴시스 로고

본사는 분사계약서에 따라 경기남부의 광고 등 사업 수익 중 10%를 받기 위해선 전체 금액을 알아야 하기 때문에 매출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전국언론노동조합 뉴시스경기남부분회(분회장 김도란)는 지난 19일 “본사와 김 대표는 경기남부 구성원 이간질을 중단하라”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본사와 경기남부가 다시 발전적 관계를 맺는 첫 걸음이 ‘투명한 매출액 공개’라고 (김 대표가) 생각한다면 이는 사업주간 대화와 협의를 통해 풀어야할 문제”라며 “뉴시스 경기남부분회 언론 노동자들이 피해를 볼 이유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본사가 경기남부와 계약해지한 지난달 말부터 경기남부 기자들은 기사 작성 권한을 잃었다. 뉴시스경기남부분회는 “매출액 공개라는 이유를 들먹이며 마치 ‘기자들은 잘못 없다, 경영주의 잘못으로 이렇게 된 것이다’며 내부 분열을 조장하고 있는 것”이라며 “분회원들은 본사의 속이 보이는 이간질에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8-07-24 17:00:39
뉴시스 대표가 생각하는 편파보도는 개인의 생각인가, 회사의 지침인가? 문제가 되더라도 언론중재위가 있지 않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