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쩡한 사진 두고 노회찬 의원 흑백처리해버린 노컷뉴스
멀쩡한 사진 두고 노회찬 의원 흑백처리해버린 노컷뉴스
고인 강조하기 위한 조치로 보이지만 예의 아니다 항의 쏟아지며 결국 사진 교체

CBS 노컷뉴스가 고인이 된 노회찬 의원의 사진을 흑백처리하면서 비난을 받았다.

노컷뉴스는 23일 오전 노회찬 의원 사망 소식에 정의당과 정치권 반응을 전한 두건의 기사를 페이스북에 링크했다.

노컷뉴스는 “드루킹과의 접촉 의혹을 제기하며 특검의 엄중 수사를 촉구해왔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지만 노 대표의 사망 소식에는 무거운 모습을 보였다”, “이정미 대표와 심상정 의원, 최석 대변인 등 정의당 주요 인사들도 상황 파악에 분주한 듯 모두 통화 상태였다”고 기사 설명을 붙였다.

문제는 페이스북에 기사를 링크하면서 기사를 소개하는 대문사진(썸네일)에 노 의원의 모습을 흑백처리해버린 것. 노 의원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손을 잡은 사진과 정의당 회의실에서 회의를 하는 모습인데 노 의원만 흑백 처리를 해버린 것이다.

▲ 노컷뉴스가 노회찬 의원 사망 소식에 정치권 반응을 전한 기사를 페이스북에 게재하면서 대문사진에 노 의원의 모습을 흑백처리하면서 논란이 됐다.
▲ 노컷뉴스가 노회찬 의원 사망 소식에 정치권 반응을 전한 기사를 페이스북에 게재하면서 대문사진에 노 의원의 모습을 흑백처리하면서 논란이 됐다.
고인이 된 노 의원의 모습을 강조하기 위한 조치로 보이는데 인터넷에선 부적절한 조치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한 누리꾼은 해당 게시물에 “지금 정상이냐”라고 항의했고, 또다른 누리꾼은 “고인 능욕하는 건가”라고 댓글을 썼다.

노컷뉴스의 보도 행태에 대해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성토가 쏟아졌다.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장난하는 것이냐’, ‘소름이 끼친다’는 항의가 쏟아졌다.

항의를 접한 노컷뉴스는 두차례 사진을 수정했다. 노컷뉴스는 처음  노회찬 의원 얼굴만 나온 사진을 흑백처리했지만 부적절하다고 판단한 듯 노회찬 의원의 얼굴이 나온 정상적인 사진으로 교체했다. 

노컷뉴스 페이스북 계정 관리자는 흑백 사진 처리 경위와 사진 교체 사유를 묻는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harma 2018-07-23 16:49:03
개 쓰레기들~

반민특위 2018-07-23 16:44:03
네이버 설정에서 조중동처럼 노컷뉴스 제외 한지 꽤 됐음

ㅇㅇㅇ 2018-07-23 16:20:24
노컷 뉴스 편잡자넘들... 한심한 쓰레기였군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