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새 이사, 정치권 낙하산 배제해야”
“KBS 새 이사, 정치권 낙하산 배제해야”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다양성·민주 시민 대변·구성원의 신뢰·정치권 친분 배제 등 ‘KBS 이사 조건’ 내세워… “KBS 이사 응모자에 대한 철저하고 객관적 검증할 것”

KBS, 방송문화진흥회(MBC 관리·감독기구) 등 공영방송 이사 응모자 접수가 13일 마무리된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이사 후보 응모자들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시민 의견을 수렴키로 해 응모자 검증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본부장 이경호·새노조)는 KBS 이사 응모자 접수 마지막 날인 13일 성명에서 차기 KBS 이사 자격 요건으로 △다양성 확보 △성숙한 민주시민 의사 대변할 인물 △KBS 구성원 신뢰 받는 인물 △정치권 친분 배제 등 4가지를 제시했다.

이제껏 공영방송 이사회는 방송법 어디에도 규정돼 있지 않은 ‘정당 추천 관행’에 따라 여권 몫인 다수파, 야권 몫의 소수파로 구성돼왔다. 정권이 교체될 때마다 다수 이사 성향이 바뀌고 공영방송 의사결정 과정에 영향을 미치는 구조다. KBS 이사회 역시 여야 7대4 관행이 유지됐다.

새노조는 “공영방송 이사선임에서 여야를 불문하고 정치권은 더 이상 관여하지 말아야 한다”며 “누구는 어느 국회의원이 뒤에서 밀어준다, 누구는 유력 정치인과 친분이 깊다는 소문이 공영방송 이사 선임 과정에 나와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영방송 이사선임에 있어 각계 추천과 평가를 받는 것은 당연하지만 사회적 약자인 노동, 여성, 시민단체 등 추천과 평가여야 한다. 여야를 불문한 정당과 정치권 유력인사 추천은 단지 추천을 빙자한 낙하산일 뿐”이라고 밝혔다.

▲ 서울 여의도 KBS 사옥.
▲ 서울 여의도 KBS 사옥.

50~60대 남성 명망가 위주로 구성됐던 이사회에 다양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현재 KBS 이사 11명 중 여성은 단 1명이다. 새노조는 “KBS는 공영방송으로 건전한 민주시민의 합리적이고 다양한 목소리를 프로그램과 뉴스를 통해 반영해야 한다. 월 2500원 수신료가 빈부격차, 지역·세대·성별차이를 불문하고 누구에게나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는 것은 이 같은 이유”라며 “소수자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인물이 반드시 이사회에 포함돼야 한다”고 했다.

새노조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당시 KBS가 정권 홍보수단으로 전락했고 공영방송이 아닌 국영방송 비난까지 받았던 건 부끄럽지만 엄연한 사실이다. 지난 시절 KBS 최고 의사결정기관인 이사회가 과연 제대로 역할했는지 의문을 품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사회는 성숙한 민주시민들의 목소리가 반영되는 KBS를 만들기 위해 최고의사결정기관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단지 KBS 출신이라는 이력보다 KBS 구성원들 신뢰를 얻을 인물이 이사로 선임돼야 한다는 주장도 했다. 새노조는 “KBS 출신 이사 중 합격점을 받을만한 이사들이 과연 몇이나 있었는지 의문이다. 내부 구성원 신뢰와 관계없이 KBS에서 역임한 보직의 경중이 우선이었기 때문”이라며 “KBS 출신 이사의 첫 번째 조건은 구성원의 신뢰다. 정치권의 뒷배, 재직시절 최종 보직이 무엇이었느냐는 결코 조건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새노조는 KBS 이사 응모자의 과거 행적과 발언, 경력 등에 대한 검증을 진행해 그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8-07-13 19:21:03
진심 정치권은 방송에서 손을 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