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지면에서 검사들에게 사과한 사연
동아일보, 지면에서 검사들에게 사과한 사연
“문 대통령 자서전 ‘운명’에 검사들 운명 담겨있다” 11일자 기사 오보

동아일보가 오보를 냈다.

동아일보는 11일자 사회면에 실린 “文 대통령의 ‘운명’에 검사들 운명 담겨있다”란 제목의 기사에서 “13일 발표될 검찰 중간 간부급 인사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2011년 펴낸 자서전 ‘운명’에서 거론한 사건을 수사한 검사들이 검찰 안팎의 관심을 끌고 있다”며 “책에 나오는 한정화 수원지검 공안부장과 강정석 춘천지검 영월지청장이 최근 사의를 표명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부터다”라고 보도했다.

▲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 연합뉴스
▲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 연합뉴스
이 신문은 두 검사를 가리켜 “2013년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에 근무할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부정하는 발언을 했고 관련 회의록을 폐기했다는 의혹을 수사했다”고 설명했으며 두 검사가 사의를 표명하자 검찰 내부에서 “문 대통령의 자서전 ‘운명’에 검사들의 ‘운명’도 담겨있다”는 얘기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 동아일보 11일자 12면.
▲ 동아일보 11일자 12면.
그러나 두 사람은 책 ‘운명’에 등장하지 않는다. 심지어 대통령기록물 수사에도 관여하지 않았다. 

동아일보는 12일자 지면에서 “한정화 수원지검 공안부장과 강정석 영월지청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2011년 쓴 책 ‘운명’에 전혀 언급되지 않았고, 책자에 나오는 대통령기록물 수사에도 관여하지 않았다”며 “두 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 동아일보 12일자 12면 바로잡습니다.
▲ 동아일보 12일자 12면 바로잡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미 2018-07-20 06:03:41
하.. 이래서 동아일보 동아일보 하는구나. 이참에 소설동아로 개명하는 건 어떨지..

솥귀 2018-07-12 19:37:39
앞으로 미확인 팩트로 오보를 내는 경우
신문은 1면 전체를 강제로 정정보도에 사용하도록 하고
TV는 뉴스방송시간의 1/4을 소비해 오보가 발생한 과정과
그 결과를 시청자가 이해하도록 하게끔,
그리고 오보의 희생자에겐 오보가 발생하고 해결되는 사이의
광고수익 전체에 해당하는 금액을 보상하게끔 법을 바꿔야한다!

나민주 2018-07-12 14:33:05
너희들 말대로, 왜정 때 생긴 조선 동아는 없어져야 할 것들
조선 동아 기자들아 창업자 후손들 쫒아내고
조선 동아 합병해서 '조아일보'로 다시 시작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