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국회의원 80명 “OBS만 재송신료 못 받아”
수도권 국회의원 80명 “OBS만 재송신료 못 받아”
‘OBS 재송신료 해결 촉구’ 서명 방통위·과기정통부·공정위에 보내…경인지역 지방선거 후보자들도 5월에 건의문 제출

수도권 지역 국회의원들이 OBS 재송신료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방송통신위원회·과학기술정보통신부·공정거래위원회에 전달했다.

OBS는 26일 경기·인천·서울 지역 국회의원 80명이 이번 건의문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여당인 민주당 경인지역 국회의원의 91%인 41명이 서명했고,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 등 수도권 야당 국회의원 24명도 건의문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역외재송신으로 OBS를 시청하는 서울지역 국회의원 20여명이 건의문에 서명했다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건의문에서 “지상파 방송 중 유일하게 OBS만 재송신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유료방송 사업자들이 정당한 콘텐츠 제공 대가를 지불해 OBS와 상생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OBS 재송신료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건의문에 서명한 여당 의원들. 자료=OBS 제공
▲ OBS 재송신료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건의문에 서명한 여당 의원들. 자료=OBS 제공
▲ OBS 재송신료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건의문에 서명한 야당 의원들. 자료=OBS 제공
▲ OBS 재송신료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건의문에 서명한 야당 의원들. 자료=OBS 제공

이들의 지적대로 국내 지상파 3사(KBS·MBC·SBS)와 지역방송(지역민방·지역MBC)은 모두 유료방송 사업자(IPTV·위성·케이블TV)에서 콘텐츠 제공 대가인 재송신료를 받고 있다. OBS는 국내 11개 유료방송(KT올레·SKB·LGU+·Sky Life·CJ헬로·티브로드·딜라이브 등)을 통해 시청자에게 전송되지만 재송신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홍영표·윤관석·송영길·민경욱 등 인천지역 의원들과 박광온·전해철·문희상·신상진·심상정 등 경기지역 의원들은 “유독 경기·인천지역 지상파 방송만 재송신료를 주지 않는 것은 지역차별”이라며 “지역방송은 지역여론 형성의 장이자 지역문화의 구심체인 만큼 우리 사회가 보호·육성해야 할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의원들은 “방통위와 과기정통부도 조속한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달라”며 관련 기관의 역할을 촉구했다.

OBS 재송신료 해결 촉구 건의문은 두 번째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인지역 시도지사 후보 9명(전원)은 지난 5월28일 OBS 재송신료 문제를 해결해달라는 건의문을 방통위·과기정통부·공정위에 제출했다.

[관련기사 : 인천시장·경기도지사 후보들 “OBS 재송신료 해결하라”]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8-06-27 05:12:07
아이 참나.. 왜 obs가 재송신료를 받지 못하고 있었는지 그 이유를 알아야 독자가 상황 파악을 할 거 아닙니까. 팩트는 진실을 말해주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