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북미 양 지도자 통 크게 주고 받아야”
문재인 대통령 “북미 양 지도자 통 크게 주고 받아야”
수석보좌관 회의 통해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마지막 메시지 전해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예정된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두 지도자가 서로의 요구를 통 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1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실질적인 행동으로 보여왔다. 김정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과감한 선제적 조치로, 회담 성공을 위한 성의와 비핵화의 의지를 보여주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을 ‘세기적인 만남’이라고 표현하면서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되긴 하지만 양 정상의 만남으로 회담의 성공 여부가 결정될 요소가 많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도 “이번 회담은 실무진에서 모두 다 세팅한 뒤에 정상이 의례적으로 마지막 도장을 찍는 그런 회담이라기보다는 두 지도자가 서로 얼굴을 맞대고 진솔한 이야기를 하면서 마지막 최종 담판을 짓는, 최종 결정을 짓는 그런 성격이 더 강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 당부의 말을 드리고 싶다면서 북미정상회담 결과와 이후 로드맵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뿌리 깊은 적대관계와 북핵 문제가 정상 간의 회담 한번으로 일거에 해결될 수는 없다. 두 정상이 큰 물꼬를 연 후에도 완전한 해결에는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더 시간이 걸릴지 알 수 없는 긴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번의 회담으로 끝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하면서 추가회담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과 같은 맥락이다. 한반도 비핵화의 검증까지 가는 단계에서 이번 북미 정상회담이 물꼬를 트는 계기를 만들 것이며 지속적 대화 속 신뢰 구축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적대관계 청산을 북미 간의 대화에만 기댈 수는 없다. 남북 대화도 함께 성공적으로 병행해나가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 관계가 좋아지면 북미 관계가 함께 좋아지고, 북미 관계가 좋아지면 남북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선순환 관계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남북관계를 바탕으로 중재자 역할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가 구축될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어떤 상황 속에서도 적어도 한반도 문제만큼은 우리가 주인공이라는 자세와 의지를 잃지 않도록 국민들께서 끝까지 함께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수석보좌관에서 나온 대통령의 메시지 중 “서로의 요구를 통 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이라는 표현은 미국과 북한 양 정상에 최대한 예우를 갖추면서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는 강한 뜻이 담겼다. 혹시 북미정상회담이 신경전으로 흐르고 합의를 도출하지 못할 경우 남북관계도 경색될 수 있다는 위기감도 반영돼 있다. 중재자 역할을 다하고 북미 정상이 만나는 자리를 만드는데 기여한 만큼 이제는 양 정상의 손에 달려 있다는 마지막 메시지이기도 하다.

12일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청와대의 입장 발표 형식도 크게 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성공이라고 평가할 합의가 도출될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