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싱가포르 정부 노력에 감사”
김정은 위원장 “싱가포르 정부 노력에 감사”
싱가포르 방문 첫 일정서 “조미 상봉 성공하면 싱가포르 노력도 역사 기록될 것”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10일 오후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에게 “조미(북미) 상봉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싱가포르 정부 노력이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북미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이날 오후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김영철 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등 대외 정책 핵심 인사들이 수행단으로 함께 했다.

김 위원장은 첫 일정으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이스타나 대통령 궁에서 양자 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역사적 회담인데 (싱가포르 정부가) 훌륭한 조건과 편의를 제공해줘서 우리가 불편 없이 회담에 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10일 오후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오른쪽)에게 “조미(북미) 상봉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싱가포르 정부 노력이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사진=리셴룽 페이스북
▲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10일 오후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오른쪽)에게 “조미(북미) 상봉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싱가포르 정부 노력이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사진=리셴룽 페이스북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조미(북미) 상봉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싱가포르 정부 노력이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밝혔다.

리셴룽 총리도 “싱가포르에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것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리셴룽 총리는 김 위원장과의 면담을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일부 공개했다.

20여분 동안의 정상회담이 끝난 뒤 김 위원장은 오후 8시10분께 숙소인 세인트 레지스 호텔로 돌아왔다. 김 위원장 숙소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머물 예정인 샹그릴라 호텔과 직선거리로 500m가량 떨어져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