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 좌파전유물이었다”는 홍준표, 이번엔 사전투표 독려
“사전투표, 좌파전유물이었다”는 홍준표, 이번엔 사전투표 독려
12일 북미정상회담 의식해 사전투표 올리려는 한국당…“사전투표율 높으면 젊은 층 투표 참여 높아져 현 여당에 유리, 다만 정상회담 결과 따라 선거에 미치는 영향 다를 것”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된 8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스스로 사전투표를 하고 사전투표 독려 캠페인을 펼쳤다. 홍 대표는 사전투표 캠페인을 벌인 뒤 당사로 돌아와 기자들과 간담회에서 “사진투표는 좌파들의 전유물이었으나 이번엔 우리가 역으로 해보겠다”고 말했다.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7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장에서 투표용지를 받고 있다.사진=민중의소리 ⓒ임화영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7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장에서 투표용지를 받고 있다.사진=민중의소리 ⓒ임화영 기자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 자택 인근에서 사전투표한 뒤 서울역에서 진행하던 한국당 사전투표 독려 캠페인 현장을 찾았다. 홍 대표는 9시55분부터 5분 정도 서울역에서 ‘2번을 찍으면 세상이 두 배로 좋아진다’라는 팻말을 들었다. 홍 대표는 캠페인을 마치고 기자들에게 “사전투표율 30% 넘으면 (한국당 선거로고송인) ‘아기상어’ 춤을 출 것”이라며 “사전투표율 30%가 넘으면 우리가 이긴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보통 사전투표 적극 독려는 보통 민주당 등 현 여권이었다. 사전투표에 선거 당일 투표참여가 상대적으로 적은 젊은층이 더 많이 참여하면 민주당에 유리하다는 분석에서였다.

그러나 이번에는 홍 대표도 사전투표를 독려했다. 홍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사전투표는 좌파들의 전유물이지만 이번에는 좌파들의 전유물을 우리가 역으로 해보겠다는 것”이라 말했다. 홍 대표는 지난 5월24일에도 “전국적으로 우리 당원과 핵심 지지자들은 사전투표를 해야한다”고 말한 적 있다.

▲ 8일 서울역에 설치된 사전투표장. 시민들이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 8일 서울역에 설치된 사전투표장. 시민들이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왜 홍 대표는 ‘좌파들의 전유물’이라고 생각했던 사전투표를 독려하게 됐을까.

그 이유는 5월24일 이종구 한국당 서울시장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의 발언에서 찾을 수 있다. 이종구 위원장은 “6월12일 북미정상회담의 결론이 나면 13일 당일에는 언론에서 북미정상회담으로 도배를 할 것이고 많은 보수 유권자들이 기권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그나마 조직이 센 한국당이 8일과 9일 조직을 동원해 사전투표를 해야한다”고 전했다. 

한국당 측은 지금까지는 사전투표가 민주당에 유리하다고 판단해왔지만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는 12일 예정된 북미정상회담 변수 때문에 사전투표를 하는 것이 자신들에게 더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안일원 리서치뷰 대표는 미디어오늘에 “2010년 사전투표가 도입되고 나타난 가장 또렷한 변화는 20대 후반, 30대 초반의 투표율이 상승한 것인데 상승폭이 10%p로 크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북미정상회담 변수에 대해 “만약 12일 북미정상회담에서 획기적인 한반도 평화에 대변화를 가져올 결과가 나온다면 여권이 유리해진다”며 “만약 돌발상황이 일어나 회담에서 대화가 결렬되는 등의 상황이 생기면 지금까지 홍 대표가 일관적으로 주장해 온 ‘위장 평화쇼’ 논리가 먹히면서 야당에 유리한 경우도 생길 수 있다”고 전했다.

안 대표는 “회담 결과에 따라 마지막까지 표심을 정하지 못한 부동층의 결정이 바뀔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