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파괴’ 삼성 임원에 탄원서 낸 노조 간부 해고
‘노조파괴’ 삼성 임원에 탄원서 낸 노조 간부 해고
금속노조, ‘민주노조 규약 위반’으로 면직 처리… 검찰, 삼성전자서비스 전 대표 구속영장 재청구

민주노총 금속노조가 노조 파괴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삼성전자서비스 전무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법원에 냈던 노조 경기지부 조아무개 교육부장을 사실상 징계해고했다.  

금속노조 중앙집행위원회는 지난 5일 조 교육부장의 면직 징계 처분을 의결했다. 면직은 노조 사무처 간부가 받는 최고 수준 징계로, 실질적으로 해고와 같다.

금속노조는 조 부장이 지난 5월 최평석 삼성전자서비스 전무의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 당시 그에 대한 탄원서를 법원에 낸 게 내부 규약을 위반한다고 판단했다. 금속노조는 당시 성명을 내 “이유 막론하고 자본으로부터 독립적이기 위해 최고의 도덕성으로 무장해야 할 노조 간부가 다름 아닌 재벌 자본을 위해, 노조 파괴 주범들의 석방을 위해 움직였다는 것은 노동자·민중에 대한 배신이며 민주노조운동으로부터의 이탈”이라고 밝혔다.

▲ 삼성 노조 와해 실무를 총괄한 의혹을 받는 삼성전자서비스의 최 모 전무와 윤 모 상무, 노무사 등 4인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민중의소리
▲ 삼성 노조 와해 실무를 총괄한 의혹을 받는 삼성전자서비스의 최 모 전무와 윤 모 상무, 노무사 등 4인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민중의소리

최 전무는 삼성전자서비스 노조가 설립된 2013년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노조대응 조직인 ‘종합상황실’ 실장으로 일하며 노조 파괴 실무를 총괄한 혐의를 사고 있다. 검찰은 노조법(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최 전무를 구속기소했다.

조 부장은 이와 관련 ‘삼성을 넘기 위한 교섭전술’이라고 금속노조에 해명했다. 그는 경위서를 내 “2011년부터 삼성그룹사 노사관계를 겪으며 무노조 경영의 삼성과 전통적 노사관계로 풀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번 직고용은) 민주노조 깃발이 무노조 왕국에 들어서는 쾌거이므로 그에 비해 작은 부담을 기꺼이 지자 판단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서비스는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자 지난 4월17일 협력업체 직원들을 직접 고용해 합법으로 노조활동을 보장한다는 협약을 노조와 체결했다. 조 부장은 “수많은 노동조건을 다룰 직고용 후속 협상이 무엇보다 잘 돼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탄원서 제출 이유를 밝혔다.

조 부장은 자신을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공식·비공식 교섭 담당자, 최 전무가 사측 교섭 카운터파트너였다고 밝혔다. 조 부장은 2014년 진행된 첫 비공식 교섭에 참가한 유일한 노측 위원이었다. 조 부장은 경위서에서 “삼성그룹사 사용자는 노조 이해와 경험이 취약하지만 최 전무는 복합적인 노사교섭을 통해 누구 못지않게 노사관계를 잘 이해할 것”이라 밝혔다.

한편 검찰의 삼성전자서비스 노조파괴 혐의 수사는 윗선을 향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7일 박상범 전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이사에 대해 노조법 위반 및 조세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박 전 대표는 노조 방해를 위해 위장폐업한 협력업체 대표에게 수억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박 전 대표는 노조 활동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염호석 전 양산센터 분회장의 노동조합장을 막기 위해 유족에게 회사자금 6억 원을 지원한 혐의도 사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yhkim9@gmail.com 2018-06-17 03:15:58
*기업의 노-사 분란일어키는 주범은 바로사악한기업주다 !!
"사악한 기업주들 없어질날 멀지않다" -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