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방선거 사전투표 참여 혹시?
문재인 대통령 지방선거 사전투표 참여 혹시?
지방선거 투표율 높이려고 청와대 참모진과 직접… 싱가포르 북미회담때 남북미 정상회담 및 종전선언 참여 위한 일정 비우기란 분석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주요 참모진과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하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4일 브리핑을 통해 “6월8일 대통령이 사전 투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일은 오는 8일과 9일(오전 6시부터 오후 6시)이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뿐 아니라 임종석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청와대 비서관과 행정관 등 많은 분들이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6년 사전투표제로 도입된 이후 대통령이 사전투표를 하는 것은 처음이다. 청와대는 대통령의 사전투표 참여는 전체 투표율 상승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사전투표가 도입된 지난 2016년 국회의원 선거 당시 사전투표율은 12.2%를 기록했다. 사전투표가 이뤄지면서 지난 2012년 국회의원 선거 전체투표율은 54.2%에서 2016년 국회의원 선거 전체투표율이 58.0%로 상승했다고 평가했다.

청와대는 지난 대통령선거 전체투표율도 75.8%에서 77.2%로 상승했는데 당시 사전투표율이 26.1%를 기록하면서 전체 투표율을 끌어올렸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전국 단위 선거로 보면 지방선거 전체 투표율이 낮아 사전 투표를 통해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선거와 국회의원 선거, 지방선거의 전체 투표율과 비교하면 지방선거 투표율이 두 선거보다 상대적으로 낮은데 대통령이 사전투표를 하면 이번 지방선거 투표율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이 깔려 있다.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6월12일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미 정상회담 및 종전선언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이 사전 투표를 하는 게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사전투표는 여러분(기자)이 생각하는 것과 달리 싱가포르와 무관하게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라고 선을 그렀다.

남북미 정상회담 및 종전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초 종전선언을 언급하면서 급물살을 타는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영철 북한노동당 대담담당 부위원장을 만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고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종전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이 비핵화와 안전보장 사이 북미 간 거리 좁히기가 관건인 상황에서 종전선언은 협상의 진척을 가늠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협상 당사자인 트럼프 대통령이 종전선언을 언급한 것을 봤을 때 사전 물밑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제2차 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면서 “북미 회담이 성공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을 통해서 종전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미 정상회담 및 종전선언이 추진되면 평화협정 체결까지 가는데 디딤돌이 되는 정치적 선언이 될 게 분명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구상에도 한발 다가가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즈음 남북미 정상회담 및 종전선언이 이뤄질지는 가늠하기 어렵다는 전망도 나온다. 북미정상회담의 상(像)이 아직 잡히지 않아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회담과 관련해 “과정의 시작”이라고 표현하며 “한 번의 회담으로 진행된다고 결코 말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인(sign·서명)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북미회담이 포괄적 합의를 위한 사전 분위기 조성용일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